朴정부 마지막 민정수석이 회상한 박근혜 前 대통령..."재직기간 내내 구두 3켤레로 버티셨다고 해"
朴정부 마지막 민정수석이 회상한 박근혜 前 대통령..."재직기간 내내 구두 3켤레로 버티셨다고 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前 대통령, 부친 故박정희 前 대통령처럼 검소한 생활...조대환 "이삿짐은 캐리어 서너 개"
중앙일보가 입수한 회고록 따르면 박 前 대통령, 靑 떠나기 전 수석비서관급들과 관저에서 마지막 커피 타임
"민주당-좌파세력-언론, 관저 점령-예산 불법 사용-탄핵 불복 등으로 몰아붙이며 신속히 관저 비울 것 강요"
文정권 발표한 '캐비닛 문건'에 대해선..."내용 열람 후 유출한 것은 명백히 실정법 위반한 것으로 처벌 대상"
오는 15일 출간될 예정인 조 전 민정수석의 회고록 '남(進), 듬(處), 길(道)'에서 더 많은 이야기 확인할 수 있을듯
박근혜 전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재임 시절 구두 3켤레만 신었다는 전언이 공개됐다. 박 전 대통령의 검소한 면모를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박 전 대통령의 부친 고(故) 박정희 전 대통령 역시 수많은 일화를 통해 알려진 대로 재임 기간 내내 검소한 생활을 했던 것으로 정평이 나 있다.

13일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조대환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박 전 대통령이 탄핵당한 후 2017년 3월 12일 청와대를 떠나기 전 청와대의 분위기를 전하면서 해당 사실을 밝혔다. 오는 15일 출간될 예정인 회고록 '남(進), 듬(處), 길(道)'에서 확인할 수 있다.

중앙일보가 12일 입수한 회고록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삼성동 자택으로 이사하던 당일 수석비서관급들과 관저에서 마지막 커피 타임을 가졌다. 조대환 전 수석은 당시 박 전 대통령이 떠나는 모습을 "이삿짐은 캐리어 서너 개였다. 그리고 구두 3켤레. 대통령 재직기간 내내 저 구두 3켤레로 버티셨다고 한다"고 회상했다.

박 전 대통령은 이사 당일 이사를 서둘러야 할 것 같다는 강석훈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비서관의 전화를 받은 후 "알았다. 이삿짐 싸고 있다"라는 대답을 했다고 한다. 조 전 수석은 이를 두고 "국민은 기다려주지 않았다. 민주당과 좌파세력, 그리고 언론은 일치해 권한 없는 관저 점령, 예산의 불법 사용, 탄핵 불복 등으로 몰아붙이며 신속히 관저를 비울 것을 강요했다"고 회고했다.

조 전 수석은 박 전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키웠던 진돗개들도 언급했다. 그는 "진돗개들은 많이 컸다. 일일이 쓰다듬어주셨다"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은 청와대로 들어가던 2013년 2월 25일 삼성동 주민들로부터 진돗개 '희망이'와 '새롬이'를 선물 받았다. 희망이와 새롬이는 2015년 새끼 5마리(평화·통일·금강·한라·백두)를 낳아 각 가정에 분양했다. 탄핵 정변이 한창이던 2017년에도 새끼 7마리를 낳았다.

하지만 좌파 언론은 박 전 대통령이 떠나던 날 강아지들의 모습이 보이지 않자, 유기 논란까지 제기하는 다소 '추잡한' 모습을 보였었다. 조 전 수석은 이에 대해 "다음 날부터 개들을 버리고 떠났다고, 학대한다고 좌파 언론과 정치인들은 소리를 높였다"며 "버리고 떠난 것이 아니다. 분양할 자리를 알아보고 분양이 안 되면 동물보호기관으로 넘기는 법적 절차가 남았기에 시간이 필요했을 뿐"이라고 했다.

조 전 수석은 청와대 직원들이 관저부터 출입문까지 도열해 박 전 대통령을 배웅했다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은 천천히 걸으며 직원들의 손을 잡거나 웃어 보였다고 했다. 조 전 수석은 "도중에 도랑에 발이 빠졌는데 발목이 괜찮으신지 확인하지 못했다"고도 했다.

조 전 수석은 문재인 정권이 발표한 소위 '캐비닛 문건'에 대해선 "문재인 청와대에서 박근혜 정부의 문건이 다수 발견되었다며 그 내용까지 열람 후 유출한 것은 명백히 실정법을 위반한 것으로 처벌 대상"이라고 했다.

그는 "(발견된) 문서들이 사본이고, 일정 기간 사이에 생산됐다는 점을 종합해볼 때 과거 민정비서관실에 근무하던 공무원이 위 문서를 위법하게 몰래 유출한 것이 불상의 경위로 문재인 청와대에 다시 입수되었을 가능성을 부정할 수 없다"고 했다. 아울러 "공무원이 직무상의 비밀준수 의무를 어기고 개인적 영달을 위해 부당 정보거래를 시도했다면 영원히 공직사회에서 퇴출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조 전 수석은 검사 출신(사법연수원 13기)으로 국회 본회의에서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이 의결된 2016년 12월 9일 민정수석으로 임명됐다. 그는 이듬해 5월 문 대통령 취임 직전까지 청와대에서 근무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