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아 “분양가 상한제는 文정부의 ‘강남사랑’”...3기 신도시 정책까지 싸잡아 비판
김현아 “분양가 상한제는 文정부의 ‘강남사랑’”...3기 신도시 정책까지 싸잡아 비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아 의원, 12일 文정부 '분양가 상한제' 부활에 "뒤에서 숨어서 하다가 이제야 정체 드러내"
"시장의 우려에도 장관 마음대로 분양가 상한제 하겠다며 몽니 부린다"...김현미 장관 정면 비판
"文정부의 강남압박은 강남 입성을 더 어렵게 만드는 '강남사랑'일 뿐"
지난달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김 장관과 3기 신도시 문제로 설전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밀어붙인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전면 실시를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이 곧장 “문재인 정부의 견고한 강남사랑”이라며 비판하고 나섰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출신의 부동산 전문가로 김 장관과 연일 대립각을 세운 바 있는 김 의원은 3기 신도시 강행으로 지역민심이 흔들리는 김 장관의 지역구 출마설까지 불거지고 있다.

한국당 원내대변인인 김 의원은 지난 12일 국토부 발표 직후 논평에서 “부동산 시장의 우려와 걱정을 무시한 채 장관 마음대로 민간 분양가 상한제를 하겠다며 몽니를 부리고 있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김 의원은 또 문재인 정부가 이미 시장가격에 개입해 ‘분양가 상한제’를 하고 있었다면서 “뒤에서 숨어서 하다가 이제야 정체를 드러낸 것이니 이제 비겁하다는 말은 안하겠다”고 꼬집기까지 했다.

이어 김 의원은 “분양가 상한제가 주변 신축 아파트의 가격을 하락시킬 수 있다는 정부의 기대감은 자기합리화가 가져온 착각”이라며 근본적으로 “서울의 재개발·재건축을 어렵게 만들면 도심 주택의 희소성만 키워 가치만 높여줄 뿐”이라고 지적했다.

서울의 경우 분양가 인하폭이 제한적일 뿐 아니라 지금처럼 아파트값이 고가이고 주택대출이 어려운 상황에서 ‘분양가 상한제’ 혜택을 볼 사람은 소수에 지나지 않는다는 게 전문가들의 대체적 분석이다. 김 의원도 이 점을 강조하며 “특히 전매제한이나 거주요건 강화까지 추가되면 더더욱 그럴 것이고 결국 강남 입성 대상을 더욱 제한적으로 만든 것이다”라고 평가했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겉으론 서민을 위해 강남 잡는 척 하지만 결코 잡힐 수 없는 정책만 내놓는다며 “그래서 문재인 정부의 강남압박은 결과적으로 강남을 더욱 견고하게 하는 ‘강남사랑’”일 뿐이라 탄식했다.

YTN 보도화면 캡처
YTN 보도화면 캡처

한편 김 의원은 지난달 10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3기 신도시 정책 강행과 관련해 김 장관과 불꽃 튀는 신경전을 벌였다. 김 의원이 3기 신도시 정책에 거세게 반발하고 있는 일산을 지역구로 둔 김 장관에게 내년 총선 출마 여부를 묻자 김 장관이 “그렇다”고 답하며 “김현아 의원도 제 지역구에 자주 다니시는 걸로 안다”고 쏘아붙이기도 했다.

김 의원은 12일 논평에서 “원칙으로 돌아가기 바란다. 서울 집값 문제를 왜 경기도의 신도시로 풀려고 하나”라며 김 장관의 3기 신도시 정책을 거듭 비판했다.

정치권에선 3기 신도시로 인해 재산손실과 주거편의성 악화 등을 성토하는 일산 신도시에 부동산 전문가인 김 의원(비례대표)을 내년 총선을 위해 투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그렇게 될 경우 김 의원과 김 장관이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정책을 놓고 정면 대결을 펼치게 된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