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국제공항, 시위대에 점거돼 12일 모든 여객기 운항 중단
홍콩국제공항, 시위대에 점거돼 12일 모든 여객기 운항 중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날 도심 침사추이서 여성 시위자 경찰 발포로 실명 위기에 시민들 분노
12일 홍콩국제공항을 점거한 시위대. 전날 침사추이에서 집회에 참석한 여성 시위자가 경찰이 발포한 '빈백건'에 맞아 오른쪽 눈이 실명 위기에 처한 가운데 시위 참가자들이 흰색 안대를 착용하며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12일 홍콩국제공항을 점거한 시위대. 전날 침사추이에서 집회에 참석한 여성 시위자가 경찰이 발포한 '빈백건'에 맞아 오른쪽 눈이 실명 위기에 처한 가운데 시위 참가자들이 흰색 안대를 착용하며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범죄인 중국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대가 12일 오후 홍콩국제공항을 점령하며 이날 여객기 운항이 전편 결항됐다.

시위대가 이날 오후 공항 터미널로 몰려들어 연좌시위를 벌이는 바람에 체크인 수속을 마친 출발 편과 홍콩 도착 편을 제외한 모든 여객기 운항이 멈췄다.

홍콩국제공항은 한국 시각으로 이날 오후 5시 30분부터 13일 오전 9시까지 폐쇄된다.

당초 홍콩 시위대의 공항 점거시위는 사흘 기간으로 11일까지였다. 그러나 이날 도심 지역인 침사추이에서 여성 시위 참가자가 경찰이 쏜 ‘빈백건(bean bag gun, 알갱이가 든 주머니탄)’에 맞아 오른쪽 눈이 실명 위기에 처하자 홍콩 시민들이 분노에 휩싸이며 이날 공항 점거 사태가 벌어졌다.

공항에 운집한 시위대는 약 5000명으로 파악됐다. 시위대는 하얀 안대를 착용하며 눈을 부상한 여성 시위자에 대한 동정과 경찰을 향한 분노를 나타냈다.

우리 국토교통부는 "홍콩 항공당국이 공지한 시간대에 한국과 홍콩을 오가는 항공편이 총 23편"이라며 "23편 가운데 국적항공사 10편은 이미 결항이 확정됐고, 나머지 외국항공사 13편도 모두 결항 조치가 내려질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현재 한국과 홍콩을 잇는 노선은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티웨이항공, 에어부산, 에어서울 등 국적사와 캐세이퍼시픽, 홍콩항공 등 외항사가 운항하고 있다.

이날 공항에 모인 시위대의 해산 여부와 다음날 아침 항공편 운항이 정상화될지는 12일 현재로선 불투명하다.

격화되는 홍콩 도심 시위 [SCMP캡처]
격화되는 홍콩 도심 시위 [SCMP캡처]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