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울경 이어 대구 기독교지도자들도 文정권 강력비판 '시국선언'
부울경 이어 대구 기독교지도자들도 文정권 강력비판 '시국선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대로 가다간 국가의 운명이 위태롭게 될 것이 분명함을 깨닫고 시국선언"
"문재인 2년 동안 헌법에 명시된 자유민주주의에서 사회주의로 나아가"
"文, 자신의 정치적 이념과 정체성 온 국민 앞에 분명히 밝혀라"
[크리스천투데이 캡처]
[크리스천투데이 캡처]

부산·울산·경남(부울경) 지역 기독교 지도자(목사·장로) 656명이 지난달 25일 문재인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시국선언문'을 발표한 데 이어 대구 지역 기독교 지도자들도 지난 11일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이 시국선언문은 대구경북구국기도운동본부가 이날 오후 대구 서문교회에서 개최한 '대구교회연합 구국기도회'에서 나왔다. 주최 측은 앞으로 대구·경북 지역 기독교인들을 대상으로 이 시국선언문에 대한 서명을 받을 예정이다.

'교회와 나라를 사랑하는 대구지역 기독교 지도자 일동' 명의로 나온 이 시국선언문은 "문재인 정권하의 지난 2년 동안 우리나라의 모습은 헌법에 명시된 자유 민주주의를 바탕으로 하는 자본주의 시장경제체제에서 마치 사회주의로 나아가는 것 같은 생각을 지울 수가 없다"며 “삐뚫어진 백년대계 교육정책과 편파언론 문제, 급진 노동 행위와 무능하고 한심한 공권력, 사법부의 굽은 판결 그리고 비전문가들로 구성된 각 분야 위원회의 비상식적 활동, 끝없이 계속되는 잘못된 적폐청산으로 나라를 과거에 메어두고 전진이 없는 비생산적인 통치 행위에 대하여 우리는 이제 결코 좌시할 수 없음을 천명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금 이대로 가다가는 국가의 운명이 위태롭게 될 것이 분명함을 깨닫고 대구지역 기독교지도자들과 성도들은 국권 회복을 위한 시국 선언을 한다”고 강조했다.

선언문은 특히 “평화통일이란 미명하에 종북과 남북관계에 있어서의 성과에 올인하는 보여주기식 대북정책을 즉시 중단하고 북한 핵무기 위협에서 국민이 안심하고 살 수 있도록 국가안보제일주의를 바탕으로 한 대북정책으로 즉각 전환하라”며 국가 안보에 관한 우려를 나타냈다.

또 “나라경제를 파탄하게 한 주범인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즉시 폐기하고 일본의 경제 보복문제를 신속하게 해결하라! 그리고 지나친 노동정책, 대기업에 대한 끊임없는 조사, 고소, 고발과 편법을 동원한 경영간섭과 사회기업화 시도 그리고 대책없는 태양광 사업을 즉시 중단하라”며 문재인 정권의 경제정책에 대해서도 비판을 가했다.

선언문은 “한국기독교 134년의 역사는 우리나라 개화기부터 언제나 국민들과 함께해 왔으며 대한민국의 역사를 함께 이뤄왔다”며 “이제 우리는 자유 대한민국을 심각한 위기상황과 파탄으로 몰며, 갖은 수단과 방법을 동원하여 나라의 주인인 국민을 불안감으로 휘몰아 가고 있는 문재인 정권에 대하여, 한국교회의 애국애족(愛國愛族)하는 피끓는 마음과 역사참여 정신 그리고 시대적인 예언자적 정신에 입각해 다음과 같은 요구 사항을 강력히 주장하며 문재인 대통령의 명확한 답변을 요구한다”고 전했다.

선언문이 문 대통령에게 답변을 요구한 사항은 ▲문재인 대통령은 자신의 정치적 이념과 정체성을 온 국민 앞에 분명히 밝혀라! ▲문재인 정권은 어떠한 체제(體制)의 통일 국가를 목적하고 있는지를 온 국민 앞에 분명히 밝혀라! ▲문재인 정권은 자유대한민국의 헌법을 수호하며 준수할 것을 온 국민 앞에 천명하라! ▲비핵화를 위한 각종 선언과 약속을 전혀 지키지 않는 김정은에게 더 이상 장단 맞추지 말고 대북정책을 전면 수정하라 ▲현저히 무너진 국방을 신속히 재건하고 한미일 공조 및 동맹을 무조건 굳건하게 회복하라! ▲탈원전 정책과 4대강 보(洑) 철거 등 국가 파괴 행위를 중단하라! ▲자유 대한민국의 역사 지우기와 왜곡(歪曲) 행위를 즉시 중단하라! ▲헌법에 보장된 종교와 신앙의 자유를 통제(統制)하고 침해(侵害), 억압하는 일체의 행위를 중단하라! ▲국민을 속이며 다음세대를 폭망케 할 포퓰리즘 정책을 중단하고 각종 증세(增稅)를 중단하라! 등이다.

이들은 “위와 같은 우리들의 주장을 외면하고 수용하지 않을 경우 대구지역의 모든 교회와 성도들은 분연히 일어나 뜻을 같이하는 모든 기독교 단체와 함께 문재인 정권 퇴진 운동에 앞장 설 것을 엄중히 선언하는 바”라고 밝혔다.

앞서 부울경 지역 목회자 656명은 지난달 25일 “나라가 온통 곤두박질 치는 시점에서 이대로 입 다물고 있을 수 없어 일어난다”며 문재인 정권을 작심 비판하는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시국선언문은 “문재인 정권이 대한민국의 운전대를 잡고 지난 2년동안 국민에게 설명도 합의도 없이 끌고 가는 이 길은 분명 우리나라가 추구하며 달려 온 헌법에 명시된 자유민주 자본주의 시장경의 길이 아니다”라며 “이 길은 분명 북쪽으로 향하는 길이요, 사회주의 내지는 공산주의로 가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 길은 자유 대한민국이 폭망, 소멸되는 길이고 5천만 국민이 함께 망하는 길”이라며 “이에 더 이상 두고만 볼 수 없는 절박한 상황에서 하나님의 통치와 주권을 인정하며 교회를 사랑하고 나라의 앞날을 걱정하는 순수한 마음을 가진 부산·울산·경남의 교회 지도자 500여명이 분연히 일어났다”고 밝혔다.

선언문은 “먼저 이 국가적 위기 앞에서 세상만국을 다스리시는 만군의 여호와 하나님 앞에 통회하며 자성하는 마음으로 섰다”라며 “이제 잃어버린 교회의 본질과 신앙의 본질을 회복하고 하나님께로 돌아가 복음에 합당한 삶과 행동하는 믿음으로 살아갈 것을 천명한다”고 전했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다음은 대구기독교지도자 시국선언문 전문(全文)


대구기독교지도자 시국선언문

자유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국민여러분!

문재인 정권하의 지난 2년 동안 우리나라의 모습은 헌법에 명시된 자유 민주주의를 바탕으로 하는 자본주의 시장경제체제에서 마치 사회주의로 나아가는 것 같은 생각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 삐뚫어진 백년대계 교육정책과 편파언론 문제, 급진 노동 행위와 무능하고 한심한 공권력, 사법부의 굽은 판결 그리고 비전문가들로 구성된 각 분야 위원회의 비상식적 활동, 끝없이 계속되는 잘못된 적폐청산으로 나라를 과거에 메어두고 전진이 없는 비생산적인 통치 행위에 대하여 우리는 이제 결코 좌시할 수 없음을 천명합니다.

지금 이대로 가다가는 국가의 운명이 위태롭게 될 것이 분명함을 깨닫고 대구지역 기독교지도자들과 성도들은 아래와 같이 국권 회복을 위한 시국 선언을 하는 바입니다.

아래

1. 문재인 정권은 대한민국의 정체성과 헌법의 기본정신을 직 간접적으로 유린 파괴하고 있는 헌법 개정 음모와 일체의 계획과 그 시도들을 즉시 중단하고 자유민주주의와 자본주의 시장경제체제를 확고하게 보장하라! 

​2. 평화통일이란 미명하에 종북과 남북관계에 있어서의 성과에 올인하는 보여주기식 대북정책을 즉시 중단하고 북한 핵무기 위협에서 국민이 안심하고 살 수 있도록 국가안보제일주의를 바탕으로 한 대북정책으로 즉각 전환하라!

​3. 나라경제를 파탄하게 한 주범인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즉시 폐기하고 일본의 경제 보복문제를 신속하게 해결하라! 그리고 지나친 노동정책, 대기업에 대한 끊임없는 조사, 고소, 고발과 편법을 동원한 경영간섭과 사회기업화 시도 그리고 대책없는 태양광 사업을 즉시 중단하라!

​4. 나라의 안위와 국가 경제의 사활이 달린 한미일 삼각공조에 심각한 균열을 가져온 외교정책을 즉시 철회하고 한미일 동맹관계를 회복하라!

5. 문재인 정권은 왜곡되고 편향된 방식의 대한민국 역사 바꾸기와 과거 정권 업적 지우는 잘못된 행태를 즉시 중단하고 자유민주주의 정부에 부합하는 미래지향적이고 생산적인 정책을 집행하라!

​6. 문재인 정권은 동성애와 소수차별 금지법, 낙태 금지법 폐지 등 각계 각처의 헌법, 가정법, 인권조례 제정 및 개정 시도를 즉시 중단하라!

존경하는 국민여러분!

한국기독교 134년의 역사는 우리나라 개화기부터 언제나 국민들과 함께해 왔으며 대한민국의 역사를 함께 이루어 왔습니다. 지금도 전국 방방곡곡의 5만여 교회와 1천만 명의 기독교인들은 나라를 위한 기도를 쉬지 않고 있습니다.

이제 우리는 자유 대한민국을 심각한 위기상황과 파탄으로 몰며, 갖은 수단과 방법을 동원하여 나라의 주인인 국민을 불안감으로 휘몰아 가고 있는 문재인 정권에 대하여, 한국교회의 애국애족(愛國愛族)하는 피끓는 마음과 역사참여 정신 그리고 시대적인 예언자적 정신에 입각하여 다음과 같은 요구 사항을 강력히 주장하며 문재인 대통령의 명확한 답변을 요구합니다.

​1. 문재인 대통령은 자신의 정치적 이념과 정체성을 온 국민 앞에 분명히 밝혀라!

2. 문재인 정권은 어떠한 체제(體制)의 통일 국가를 목적하고 있는지를 온 국민 앞에 분명히 밝혀라!

​3. 문재인 정권은 자유대한민국의 헌법을 수호하며 준수할 것을 온 국민 앞에 천명하라!

4. 비핵화를 위한 각종 선언과 약속을 전혀 지키지 않는 김정은에게 더 이상 장단 맞추지 말고 대북정책을 전면 수정하라.

5. 현저히 무너진 국방을 신속히 재건하고 한미일 공조 및 동맹을 무조건 굳건하게 회복하라!

​6. 탈원전 정책과 4대강 보(洑) 철거 등 국가 파괴 행위를 중단하라!

​7. 자유 대한민국의 역사 지우기와 왜곡(歪曲) 행위를 즉시 중단하라!

​8. 헌법에 보장된 종교와 신앙의 자유를 통제(統制)하고 침해(侵害), 억압하는 일체의 행위를 중단하라!

9. 국민을 속이며 다음세대를 폭망케 할 포퓰리즘 정책을 중단하고 각종 증세(增稅)를 중단하라!

위와 같은 우리들의 주장을 외면하고 수용하지 않을 경우 대구지역의 모든 교회와 성도들은 분연히 일어나 뜻을 같이하는 모든 기독교 단체와 함께 문재인 정권 퇴진 운동에 앞장 설 것을 엄중히 선언하는 바이다.

​2019년 8월 11일
교회와 나라를 사랑하는 대구지역 기독교 지도자 일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