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명진 "좌파들한테 부화뇌동해 이영훈 교수 폄하하는 일부 자칭 우파, 정신차려야"...장제원 겨냥?
차명진 "좌파들한테 부화뇌동해 이영훈 교수 폄하하는 일부 자칭 우파, 정신차려야"...장제원 겨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명진, 사실상 장제원 겨냥해 이영훈 교수 비판하는 일부 우파들에 일침
"이 교수, 좌파들이 매도하는 것처럼 맹목적 친일파-對日 투항파 아냐"
"단지 좌파들이 수준 낮게 일제 수탈 증거라면 들이미는 것들이 다 가짜이며 주술이라는 것"
"일제 지배를 객관적-국제적인 흐름속에서 이해하고, 다시는 그런 역사 되풀이되지 않도록 각성하자는 주장"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펜앤드마이크)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펜앤드마이크)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이영훈 이승만학당 교장(전 서울대 경제학과 교수) 등이 공동 집필 한 책 '반일(反日) 종족주의'에 대해 '역사에 대한 자해행위'라고 깎아내린 가운데 차명진 전 한국당 의원은 사실상 장제원 의원을 겨냥해 일침을 가했다.

차명진 전 의원은 12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좌파들한테 부화뇌동해서 그들의 무식한 눈으로 이영훈 교수를 폄하하는 일부 자칭 우파들이 안타까워 정신 차리라는 의미에서 이 글을 올린다"고 말했다.

차 전 의원은 "저는 지난 금요일에 김문수 TV에서 '반일종족주의' 대표 저자인 이영훈 교수를 인터뷰했다"며 "좌파들은 대한민국을 이끌어 온 우파를 폄하하기 위해 친일(親日) 딱지를 붙이고 일제 치하를 지상의 지옥으로 묘사한다. 그들은 일제 순사가 위안부, 징용공을 강제로 끌고 가서 노예처럼 착취했다고 가르친다. 나아가 일제가 양아치처럼 일반 민중의 재산과 삶을 폭력적이고 잔인하게 갈취해가곤 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이 교수는 객관적 자료에 근거해 일제 하에서 일반 민중에 대한 폭력적 착취나 수탈은 없었으며 오히려 민중의 객관적 삶은 조선 말에 비해 풍요로워졌음을 입증했다"며 "이게 좌파들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좌파들은 이 교수가 일제의 조선반도 지배를 정당화한 '토착왜구'라고 마녀사냥한다"고 했다.

차 전 의원은 "그렇지 않다. 이 교수도 일제가 조선인의 독립운동을 탄압한 사실을 부정하지 않았다"며 "다만 당시에는 제국주의가 세계의 지배 질서였으므로 일본 총독부만 유별나게 조선독립운동을 가혹하게 다룬 게 아니라는 것이다. 영국도, 미국도 정도의 차이는 있었지만 식민지 사람들의 독립운동을 탄압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따라서 서대문 형무소의 가혹한 고문을 비난하기 전에 내부 권력투쟁에 빠져서 국제정세에 무대책이었던 조선의 지배층과 세계 사조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중국과 소련의 공산당이나 쫓아다니며 독립에 실제 기여한 바가 없는 자들에게 일차적인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했다.

차 전 의원은 "이 교수는 또 일제가 비록 조선을 근대화시켰을지라도 국부의 대부분을 일본 자본이 장악해 그들이 폭력적이고 야만적인 방법이 아니라 제도적이고 합법적인 방법으로 조선을 수탈했음을 지적했다"며 "이 교수에 의하면 당시 진정한 애국자였다면 일본인에게 쌀 몇 가마니를 뺏겼느냐를 따지며 배 아파할 것이 아니라 일본인이 우리 국부를 통째로 집어삼키도록 만든 자유시장경제 제도의 실체를 이해하고 그걸 어떻게 내 조국에 이식해야 할까를 고민했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그는 이승만 대통령을 선각자로 존경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교수는 좌파들이 매도하는 것처럼 맹목적 친일파, 대(對)일본 투항파가 아니다"라며 "단지 좌파들이 수준 낮게 일제 수탈의 증거라며 들이미는 것들이 다 가짜이며 주술이라는 것이다. 일제가 우리 민족을 어떻게 제도적으로 지배하고 수탈했는지를 객관적이고 국제적인 흐름속에서 이해하고 다시는 그런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지식인과 국민이 각성하자는 주장이다. 자유민주주의와 법치주의, 국제적 자유동맹이 유일한 답이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장 의원은 지난 9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반일종족주의'를 비판하며 "이 책은 거짓말 국민이 모여, 온통 거짓으로 살아가는 나라, 대한민국으로 시작한다. 저자가 뱉은 침이 제 얼굴에 튄 것 같은 불쾌함을 느낀다"고 주장했다.

장 의원은 "이 책은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자연스레 가질 수 있는 반일 감정이 이 나라를 파멸로 이끌고 있다'며 국민을 '우민(愚民)'으로 여긴다"면서 "우민이 된 국민으로서 격한 모욕을 느낀다"고 했다. 또한 "일제강점기 시대 한국이 경제적으로 발전했다는 '식민지 근대화론'은 그러려니 한다"며 "하지만 독도 영유권 주장이 한국사회가 진보하지 못하는 이유고, 강제징용은 허구라고 몰아붙이는 것은 우리 역사에 대한 자해행위"라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