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 친서서 '한미훈련 끝나는 대로 협상하고 싶다' 밝혀…미사일 발사도 사과'"
트럼프 "김정은, 친서서 '한미훈련 끝나는 대로 협상하고 싶다' 밝혀…미사일 발사도 사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우 친절한 편지...대부분 말도 안되고 값 비싼 (한미) 훈련에 대한 불평"
"한미훈련 종료하면 (미사일) 시험 발사도 멈출 것이라고 해...김정은과 머지않은 미래에 만나고 파"

트럼프 대통령은 10일 (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김정은은 친서에서, 한미 연합 훈련이 끝나는 대로 만나고 싶고 협상을 재개하고 싶다고 매우 친절하게 말했다"고 친서 내용을 소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기자들에게 김정은으로부터 전날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고 공개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의 편지는 긴 편지였으며, 그 중 많은 내용이 말도 안되고 값 비싼 (한미) 훈련에 대한 불평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것(친서)은 또한 단거리 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한 작은 사과였다"며 김정은이 한미연합훈련이 종료하면 (미사일) 시험 발사도 멈출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머지않은 미래에 김정은을 만나기를 원한다"고 했다. 이어 "핵이 없는 북한은 세계에서 가장 성공한 국가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