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규재 대표 "한국당, 안철수 영입? 박근혜 대통령 탄핵해버렸던 야합-내각제 쿠데타 정치 다시 시도하려는 것"
정규재 대표 "한국당, 안철수 영입? 박근혜 대통령 탄핵해버렸던 야합-내각제 쿠데타 정치 다시 시도하려는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왜 앞으로 가지 못하고 뒷길로 들어서려는 것인가? 그래서 文도 싫지만, 한국당은 더 구역질난다고 하는 것"
"마지막 한 방울의 쓴맛조차 다 짜먹은 인간들을, 오갈 데 없어 정처 없는 그들을 끌어와 무엇을 한단 말인가"
"이 자리 저 자리 엿보다 이제는 구역질 나는 정상배의 명부에 올라 잊혀진 이름들"
"한국당이여 그대는 단 한 번이라도 뜨거운 가슴이었던 적이 있는가"
정규재 펜앤드마이크 대표 겸 주필
정규재 펜앤드마이크 대표 겸 주필

정규재 펜앤드마이크 대표 겸 주필은 최근 자유한국당 내에서 '안철수 영입설'이 흘러나오는 것에 대해 "지금 한국당이 하려는 것은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해버리고 도모하려고 했던 바로 그 야합과 내각제 쿠데타의 정치를 다시 시도하려는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정규재 대표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한국당이 유승민에 이어 안철수도 영입할 모양이다. 한국당에 이리도 사람이 없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표는 "지나간 추억에 한물간, 그래서 마지막 한 방울의 쓴맛조차 다 짜먹은 인물들을, 오갈 데 없어 정처 없는 그들을 끌어와 무엇을 한다는 말인가"라며 "그들이 혹 대한민국을 위해 머리가 깨지도록 무언가를 하다가 시류를 잃게 되었다면 또 모르겠다. 그러나 이들은 자기에게 주어진 기회와 역할을 모두 낭비적으로 소진하였다"고 지적했다.

또 "돈키호테가 되어 당내분란만 야기하거나 이 당 저 당을 기웃거리거나 이 자리 저 자리를 엿보다 이제는 구역질 나는 '정상배(政商輩)'의 명부에 올라 잊혀진 이름들이다"라고 비판했다.

정 대표는 이어 "대한민국을 앞으로 밀고 가면서 생기는 상처이거나 헛발질이라면 또 모르겠지만 도저히 걸맞지 않은 역할을 벼락감투처럼 쓰고 애국시민들의 정치적 열망을 탕진하였던, 언론이 만들어낸 피에로들이다"라고 덧붙였다.

정 대표는 마지막으로 "실로 서글픈 일이다. 왜 앞으로 가지 못하고 뒤로, 뒷길로, 골목길로 들어서려는 것인가"라며 "바로 그래서 문재인도 싫지만 한국당은 더 구역질 난다고 하는 것이다. 한국당이여. 그대는 단 한 번이라도 뜨거운 가슴이었던 적이 있는가"라고 개탄했다.

한편 홍문표 한국당 의원은 9일 YTN라디오 인터뷰에서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원칙으로 하는 사람들과는 같이 할 수 있다는 것이 한국당의 기본적 스탠스"라며 "야당이 몇갈래로 흩어져 있는데 뭉치는 계기를 좀 만들자, 유승민 의원이 중심으로 떠올랐으니까 한 발 더 나아가면 안철수 전 의원까지도 큰 틀에서 같이 간다면 좋지 않겠냐는 희망사항, 또 앞으로 전개될 사항"이라고 말했다. 홍문표 의원 외에도 김영우, 윤영석 한국당 의원 등이 안철수 영입을 언급한 바 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