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심위, KBS '총선개입' 논란 방송 '의견진술' 결정..."특정 정당만 넣은 의도 있다"
방심위, KBS '총선개입' 논란 방송 '의견진술' 결정..."특정 정당만 넣은 의도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광삼 위원 "교묘하지도 않고 대놓고 한 것...공영방송이길 포기했다고 선언하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8일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방송심의소위원회를 열어 공영방송KBS의 '총선개입 논란' 방송에 대해 당사자 의견을 듣는 '의견진술'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방심위 방송심의소위는 KBS측의 의견을 관계자 출석, 서면 제출 등의 형태로 청취한 다음 징계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날 KBS 방송에 대한 심의는 지난달 24일 방송심의소위 회의 당시 전광삼 상임위원의 긴급 심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전광삼 위원은 "일본제품 불매 운동인데 한국당이 일본 정당으로 착각하는게 아닌지 모르겠다"며 "이것(자유한국당 로고)을 못 알아볼 정도의 크기였다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교묘하지도 않고 대놓고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전 위원은 "특정 정당만 넣은 의도가 있다고 본다"며 "차라리  KBS는 공영방송이길 포기했다고 선언을 하고 정치적 주장을 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는 객관성 조항, 공정성 조항을 적용하며 의견진술을 결정했다.

심영섭 의원은 "보도국에서도 방송이 잘못됐다는 걸 인지한 거 같다"면서 "객관성과 공정성은 방송이 한국당이나 TV조선을 운동하는게 목적이 됐다면 심각한 문제가 되겠지만, 영상을 편집한 사람의 과실이긴 하지만, 객관성이나 공정성 적용하긴 무리있다"며 권고를 결정했다.

박상수 위원은 "명확한 근거 없이 특정 정당을 비하한다면 KBS의 존재 이유가 의심 받을 수 밖에 없고, 수신료에 가치도 없는 거 아닌가 라는 생각을 한다"며 "특히 총선이 임박한 민감 시기에 특정 정당 안뽑아요 라는 내용의 화면을 방송한 것은 심각하게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박상수 위원과과 허미숙 위원장도 '의견진술'을 결정했고, 이에 방송심의소위는 다수의견으로 의견진술을 결정했다.

앞서 ‘KBS뉴스9’는 지난달 18일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을 보도하면서 '안 뽑아요'라는 문구에 자유한국당 로고를 사용해 논란이 일고 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