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의원들 "문준용씨 전국 초중고 교재 납품 실태 조사하겠다"
한국당 의원들 "문준용씨 전국 초중고 교재 납품 실태 조사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희경, 곽상도 등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한국당 의원들 "교육부에 관련 자료 일체를 요구해놓은 상태"
곽상도 "‘수의계약’으로 알려졌기에 따져봐야"..."대통령 직계라 靑민정수석실도 구체적으로 파악하고 있을 것"
현직 대통령 아들이 국가기관 상대로 수익 올린 이번 사건의 진상에 세간의 이목 집중돼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대통령 아들 문준용씨가 전국 초·중·고등학교에 코딩 교육 프로그램 교재를 납품한 것에 대한 실태 파악에 나섰다.

8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인 전희경 한국당 의원실은 문준용씨와 관련 “교육부에 관련 자료 일체를 요구해놓은 상태”라고 밝혔다. 문준용씨가 교육청 산하 일선학교들을 상대로 어느 정도 규모의 사업을 벌였는지 이 과정에서 제기할 또 다른 문제는 없는지 다방면으로 살핀다는 계획이다.

역시 교육위원회 소속인 곽상도 한국당 의원도 현직 대통령 아들인 문준용씨가 국책사업에 참여해 영리를 취하는 것이 과연 상식에 부합하는지 모르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곽 의원은 ‘신의 한수’와의 인터뷰에서 “대통령 아들이 사업하지 말란 얘기가 아니다. 그러나 국책사업이기에 내역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곽 의원은 “저희들도 지난달 문준용씨가 경남 양산에서 사업자등록을 했다는 얘길 들었다”며 “정확한 내막은 몰랐는데 기사를 본 뒤 교육부에 자료 요청을 해놨다”고 말했다.

특히 곽 의원은 “‘경쟁입찰’이라면 조사할 필요가 없으나 ‘수의계약’으로 알려진 상태이기 때문에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며 거듭 조사 필요성을 강조하고 “대통령 아들이라고 하면 생각이 많아지지 않겠느냐. 그러니 계약 규모나 횟수 등을 살펴 수익이 어느 정도인지, 절차가 공정했는지 봐야한다”고 설명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교육부에서 제출한 자료 등을 살핀 뒤 문준용씨의 교재 납품 사업에 대해 제대로 따져보기로 했다. 청와대 민정수석 출신의 곽 의원은 “문준용씨가 대통령 직계이기 때문에 민정수석실에서도 이번 일을 구체적으로 파악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직 대통령의 아들이 국가기관을 상대로 수익을 올린 이번 사건의 진상이 어떻게 드러날지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