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태양광 사업 난맥상 고발한 KBS 시사제작국장, 해설위원실로 좌천...박대출 "권력굴종 인사"
文정부 태양광 사업 난맥상 고발한 KBS 시사제작국장, 해설위원실로 좌천...박대출 "권력굴종 인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기획 창-태양광 복마전’ 담당인 홍사훈 시사제작국장, 해설위원실로 발령
신임 시사제작국장에는 강원 고성산불 현장 조작 방송 책임 사퇴한 김태선 국장
박대출 의원 "정권비판 보도에 청와대가 발끈하니 문책인사로 답했다"
KBS공영노조 "어쩌다 대통령 비판하는 방송하는 ‘실수’하자 경질한 것 아닌가"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태양광 사업의 난맥상을 고발한 ‘시사기획 창-태양광 복마전’을 제작한 홍사훈 시사제작국장의 해설위원실 발령에 대해 '굴종 인사', '눈치보기 인사'라는 비판이 일고있다.

8일 자유한국당 ‘언론장악 저지 및 KBS 수신료 분리징수특위’ 위원장인 박대출 의원 논평에 따르면 KBS는 7일자로 ‘시사기획 창-태양광 복마전’ 담당인 홍사훈 시사제작국장이 해설위원실로 발령했다.

또한 KBS는 강원 고성산불 현장 조작 방송 등의 책임을 지고 보도국장 직에서 사퇴했던 김태선 전 통합뉴스룸 국장을 신임 시사제작국장에 발령했고, 새로 임명된 보도본부장은 문재인 대통령,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의 대학동문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2일 KBS 김의철 보도본부장이 사의를 표명해 ‘시사기획 창’의 청와대 외압 논란이 불거지자 김 본부장이 물러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김 전 본부장은 ‘태양광사업 복마전편’ 방영 다음 날 홍사훈 시사제작국장을 불러 취재가 부실하다는 내부 심의를 이유를 들며 재방송을 하지 말라고 지시했다. 

박대출 의원은 KBS 시사제작국장의 해설위원실 발령에 대해 "정권비판 보도에 청와대가 발끈하니 문책인사로 답했다. 이게 권력 굴종 인사, 눈치보기 인사 아닌가"라며 "문책 배경이 자의인가, 타의인가. 내부 의심대로 정권비판 방송을 보도한 책임인가. 그러기에 굴종인사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박 의원은 "‘태양광 복마전’ 취재 기자를 징계한다는 우려스러운 얘기도 들린다"며 "조작방송 책임자는 상주고, 열심히 취재한 기자는 벌 줄 건가. 경거망동하지 마라. 해당 기자는 열심히 취재한 것뿐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양승동 사장은 권력굴종 인사, 회전문 인사를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KBS공영노조도 7일 성명을 내고 " KBS가 태양광 보도와 관련해 문책성 인사를 함으로써 청와대에 ‘성의표시’를 했다는 소리가 내부에서 나오고 있다"며 "문재인 정권을 칭송하고 김정은 찬양하는 수차례의 보도에 대한 국민적인 비판에 대해서는 KBS가 아무런 책임을 묻지 않다가, 어쩌다 대통령을 비판하는 프로그램을 방송하는 ‘실수’를 하자 경질한 것이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