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고] 포항제철 창립멤버 장경환 前 포스코경영연구소 회장 별세
[부고] 포항제철 창립멤버 장경환 前 포스코경영연구소 회장 별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포항종합제철 창립 멤버로 현재 포스코[005490]의 기틀을 마련한 장경환 전 포스코경영연구소 회장이 7일 별세했다. 향년 87세.

장 전 회장은 1932년 경주에서 태어났다. 경북고와 서울대 금속공학과를 졸업한 후 11년간 대한중석에서 근무했다. 이후 1968년 고(故) 박태준 포스코 명예회장에 이끌려 포항제철 창립멤버로 입사했다.

그는 이른바 ‘롬멜 하우스’로 불린 경북 포항시 영일만 해변 제철소 공사 현장 건설사무소에서 숙식하며 “실패하면 모두 영일만에 빠져 죽는다”는 각오로 포스코를 세운 창립멤버 34명 중 한 명이다.

롬멜 하우스는 포철의 야전사령부로 1968년 육완식 공사부장이 서울에서 들고 온 자금 100만원으로 지은 60평규모 2층짜리 목조건축물이다.

장 전 회장은 이후 16년간 포항제철에서 기획실장, 설비기술본부 부본부장, 판매·인사 담당 상무이사 등의 중책을 두루 역임했다.

고인은 1983년에는 포항제철 도쿄사무소장으로 주재하면서 박태준 회장으로부터 광양제철소 건설에 일본 철강업계와 정계의 협조를 받아내라는 지시를 받았다.

그는 이나야마 요시히로 당시 신일본제철 회장을 설득한 끝에 일본 철강업계의 협력을 끌어냈고, 포항제철은 광양만에 제2제철소를 성공적으로 건설할 수 있었다.

고인은 삼성 이병철 회장과의 교분으로 1985년 삼성중공업으로 자리를 옮겨 기계·특수부문 부사장과 사장을 지냈고, 1989년에는 삼성그룹 일본 총괄 사장을 맡기도 했다.

이후 고인은 1991년 포항제철로 다시 돌아와 사장 대우와 회장 특별 보좌역을 맡았다.

1994년에는 고려제강[002240]의 고문을 역임했고, 1999년 포스코경영연구소 회장으로 취임해 4년간 회장직을 수행했다.

장 전 회장은 포스코의 초석이 된 인물들을 다룬 '쇳물에 흐르는 푸른 청춘'이라는 제목의 책에서 "포스코는 내 인생의 영원한 자부심이며 긍지"라고 회고했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9일 오전 9시다. 장지는 충남 천안시 천안공원묘원이다. 유족으로는 아들 장재철 에이엠피컴퍼니 대표와 딸 장현주·은영·혜령 씨, 사위 김찬식 벽산 부사장과 박상욱 서울대 자연대 교수 등이 있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