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사무판공실, 시위대 향해 "불장난하면 타 죽는다" 경고
홍콩 사무판공실, 시위대 향해 "불장난하면 타 죽는다" 경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두에 선 것은 일부 과격 폭력분자, 다수는 휩쓸린 선량한 시민"주장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홍콩 관련 업무를 총괄하는 국무원 홍콩·마카오 사무판공실의 양광(楊光) 대변인이 6일 베이징 기자회견에서 홍콩 시위대를 겨냥해 “불장난하면 타 죽는다(玩火自焚)”는 경고를 보냈다고 중국 중앙(CC)TV 인터넷판인 앙시망(央视网) 등이 전했다.

그는 "홍콩이 더 혼란스러워져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점점 더 많아진다"면서 "(홍콩 상황이) 집회·행진·시위의 자유 범위를 넘어서 극단적인 폭력행위까지 번져나갔다"고 말했다.

양 대변인은 "일부 과격 시위대는 벽돌, 쇠꼬챙이부터 연막탄, 화염병, 활 등 치명적인 무기로 경찰을 공격하고 방화를 저질렀다"면서 인터넷상에서 경찰을 공격하도록 하는 선동도 공공연히 자행된다고 주장했다.

또 현재까지 폭력 충돌로 461명이 다쳤으며, 이 중 경찰이 139명이라고 설명했다.

양 대변인은 특히 지난 3일 일부 시위대가 게양대에 걸린 오성홍기를 끌어내려 바다에 던진 것을 지적하고, 5일 반대파의 총파업으로 항공편 약 250편이 결항하고 지하철 운행이 중단되는 등 혼란이 빚어졌다고 언급했다.

그는 "모든 홍콩인 앞에 놓인 시급한 임무는 명확하다. 폭력을 멈추고 혼란을 통제하고, 질서를 회복하는 것"이라면서 "냉정히 생각해달라. 현 상황을 수습하지 못하면 누가 결국 피해를 보고 누가 이득을 얻겠는가"라고 반문했다.

또 "(이번 시위가) 이미 홍콩의 번영·안정에 엄중한 영향을 끼쳤다"면서 "홍콩을 위험한 심연(深淵)으로 끌고 가고 있다"고 말했다.

양 대변인은 현 시위상황과 관련해 "선두에 선 것은 일부 과격 폭력분자들이고, 중간에 오도되고 휩쓸린 선량한 시민들이 있다"면서 "막후에서 과격 폭력분자들을 부추기고 지원하는 것은 홍콩 내외의 '반중 홍콩 혼란 세력'"이라고 주장했다.

양 대변인은 "극소수 폭력 범죄자들과 그들 배후에 있는 '검은손'에 경고를 보낸다"면서 "불장난하는 사람은 반드시 제 불에 타 죽는다. 받아야 할 징벌은 반드시 오게 돼 있다"고 강조했다.

또 막후 기획자와 조직자를 포함해 폭력 범죄 활동에 참여한 모든 이에게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이어서 "모든 범죄자에게 형세를 오판하지 말 것을 경고한다. 자제하는 것을 약하다고 생각하지 말라"면서 "홍콩의 운명은 홍콩 교포를 포함한 중국 인민 전체의 손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이로써 국무원 홍콩·마카오 사무판공실은 1997년 홍콩 주권반환 후 처음으로 지난달 29일 기자회견을 연 데 이어 1주일여 만에 다시 기자회견을 개최한 것이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