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은행 7월 가계대출 전월比 4조6000억 증가…올 들어 최대폭
주요은행 7월 가계대출 전월比 4조6000억 증가…올 들어 최대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행 가계대출이 전월 대비 4조원 이상 늘어난 것은 지난해 12월 이후 처음
전세자금 수요 꾸준...신규 아파트 입주 관련 잔금대출 수요 늘면서 주택담보대출 증가세

주요 은행권의 가계대출이 올해 들어 처음으로 전월 대비 4조원 넘게 증가했다.

4일 업계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NH농협은행의 7월말 가계대출 잔액은 591조8182억원으로 전월보다 4조5651억원 증가했다. 이들 5개 은행의 가계대출이 전월 대비 4조원 이상 늘어난 것은 지난해 12월(4조161억원) 이후 처음이다.

연초 주춤했던 가계대출 증가세는 4월부터 확대되기 시작했다.

전월 대비 가계대출 증가액은 3월 2조2628억원에서 4월 3조3779억원으로 확대됐다. 이후 5월 3조9252억원, 6월 3조7743억원으로 3조원 후반대를 유지하다가 7월 들어 4조원대를 돌파했다.

특히 가계대출의 핵심인 주택담보대출 증가폭이 6월에 3조281억원으로 올해 들어 가장 큰 폭의 증가세를 보인 데 이어 7월엔 3조3423억원으로 기록을 경신했다. 전세자금 수요가 꾸준한 가운데 신규 아파트 입주 관련 잔금대출 수요가 늘면서 주택담보대출 증가세가 이어졌다.

전국 아파트 입주 물량이 5월 2만4천호에서 6월 4만5천호로 급등한 데 이어 7월엔 3만2천호를 기록했다.

다만 주택담보대출 추이는 은행별로 엇갈렸다.

국민은행은 7월에 주택담보대출이 전달 대비로 3226억원 줄어 3개월째 감소세를 보였고, 신한은행은 1395억원 줄어 올해 들어 처음으로 감소세로 돌아섰다.

나머지 은행의 주택담보대출은 우리은행이 1조4798억원, 농협은행이 1조3300억원, 하나은행이 9946억원 증가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