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고] 벤처1세대 산증인 이민화 벤처기업협회 이사장 별세
[부고] 벤처1세대 산증인 이민화 벤처기업협회 이사장 별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 이민화 벤처기업협회 명예회장.
고 이민화 벤처기업협회 명예회장.

한국 벤처업계 대부로 평가받는 이민화 벤처기업협회 명예회장이 3일 부정맥으로 별세했다. 향년 66세.

이 명예회장은 1953년 대구에서 태어나, 서울대 전자공학과를 졸업하고 카이스트에서 전기 및 전자공학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이후 대한전선 연구원을 걸쳐, 국내 1세대 벤처기업인 메디슨을 설립했다. 메디슨은 국내 최초로 초음파 진단기를 개발하고, 이후 삼성전자에 인수돼 삼성메디슨이 됐다.

이 명예회장은 1995년 벤처기업협회를 설립해 한국 벤처업계의 대부이자 산증인이라는 평가도 받았다. 5년 동안 벤처기업협회 초대 회장을 지낸 이 명예회장은 1996년 코스닥을 설립하고 1997년 정부 차원의 벤처기업 육성을 위한 ‘벤처기업특별법’ 제정에도 큰 역할을 했다.

이후로도 1999년 경제사회연구회 이사, 2006년 한국기술거래소 이사장, 2008년 유라시안네트워크 이사장, 2009년 기업호민관 중소기업옴부즈만 초대 기업호민관, 2011년 한국디지털병원 수출사업협동조합 이사장, 2013년 사단법인 창조경제연구회 이사장을 맡았다. 2009년부터는 모교인 카이스트에서 교수로 재직하며 후학을 양성했고, 유라시아네트워크 이사장, 청년창업포럼 명예회장, 창조경제연구회 이사장 등을 지내며 한국 벤처업계의 발전을 위해 힘썼다.

이 명예회장의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22호실에 마련됐다. 장례는 벤처기업협회장으로 치러지고, 발인은 오는 6일이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