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화이트리스트 韓 제외’...국내산업 全분야 쇼크 불가피
日 ‘화이트리스트 韓 제외’...국내산업 全분야 쇼크 불가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체 소재 日 수입에 절대적 의존...국산화율 높이려 해도 日 의존도 벗어나기 힘들다
미래성장동력 핵심 소재 탄소섬유도 위험...日의 고품질 대체재 찾기 어려워
주요 제조업, 철강, 공작기계 등도 생산 차질 전망
日, 화이트리스트서 韓 제외
日, 화이트리스트서 韓 제외./연합뉴스

일본이 예고한 대로 2일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우대국 명단)’에서 제외했다. 이에 한국경제신문이 조사한 결과 국내 기업들이 일본에서 83개 핵심 품목을 조달하는 데 큰 차질을 빚을 것으로 확인됐다. 모두 연간 대일(對日) 수입액이 1000만달러 이상이고 일본 수입 비중이 50% 이상인 품목들이다. 특히 한국 경제를 견인하는 반도체·디스플레이 분야의 소재·부품 장비가 절반에 육박한다.

반도체 소재 日 수입에 절대적 의존

고위험군으로 분류된 83개 품목 중 반도체 디스플레이 소재·부품·장비만 37개(44.6%)가 포함돼 있다. 실리콘 웨이퍼, 블랭크 마스크, 에폭시 수지 등 핵심 소재들이 대거 이름을 올렸다. 증착·노광·도포·식각·검사 등 주요 공정에도 빠짐없이 고위험 품목이 있었다. 수입액으로는 실리콘 웨이퍼가 8억 4870만달러로 가장 많았다.

특히 실리콘 웨이퍼는 반도체의 기초재료로 일본이 세계시장의 53%를 점유하고 있다. 국내 주요 수입업체는 삼성전자·SK하이닉스 등이다. 특히 SK하이닉스는 2016년 한 해에만 웨이퍼 구매에 4877억원을 쓴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반도체 소재 구매액(3조8099억원)의 13%에 해당하는 액수다.

그 뒤로는 반도체 소자 분석기 등 검사 장비(4억6330만달러), 디스플레이 압착 공정에 쓰이는 실리콘 러버 시트(3억5740만달러) 순이었다.

일본 수입 비중으로는 반도체 디바이스 제조에 쓰이는 레이저작동식 기기(100%)가 가장 높았다. 평판디스플레이용 연마기·광택기(99.9%), 액정표시장치(LCD) 제조용 식각 기기(99.4%)가 뒤를 이어 사실상 반도체의 전 공정이 일본에 의존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핵심 소재는 물론 그 소재를 만드는 기기, 재료도 일본 수입 비중이 절대적이었다. 실리콘 웨이퍼 제조에 쓰이는 식각·세척 기기(92.9%), 연마기·광택기(88.9%), 석영 도가니(99.2%) 등의 일본 수입 비중이 90%를 넘었다.

주요 제조업, 철강, 공작기계 등도 생산 차질 전망

석유화학·화학제품(8개), 공작기계(7개), 철강·알루미늄(7개) 등 주요 제조업에도 타격이 작지 않다. 석유화학·화학제품 분야에선 자일렌, 톨루엔 등 합성수지 기초 원료가 다수 포함됐다.

공작기계의 7개 품목은 금속 가공용 머시닝센터(자동공구 교환장치를 장착한 공작기계)와 컴퓨터 수치제어(CNC) 선반·연삭기 등이다. 공작기계는 자동차나 선박에 필요한 부품을 생산할 때 쓰는 정밀 장비다. 독일 등에서 장비를 대체 수입할 수 있지만, 가격이 일본산보다 비싸 대부분 중견·중소기업인 부품업체 입장에서는 부담으로 작용할 수밖에 없다. 또한 국내 공작기계 업체는 물론, 관련 장비를 많이 쓰는 자동차, 조선, 건설장비 등 부문이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철강은 주로 특수강 분야 중간재가 고위험 품목으로 분류됐다. 텅스텐·몰리브데넘 등 광물·광물성 생산품 6개도 일본 수입 의존도가 높았다. 차세대 주력산업인 2차전지의 핵심 소재인 ‘분리막’ 역시 여파가 클 것으로 전망된다. 분리막의 경우 일본 수입액이 작년 1억 4780만달러, 수입 비중은 83.4%에 달했다. 분리막은 일본기업이 전체 시장의 50%를 차지하며, 국내기업인 SK이노베이션의 점유율은 약 9%에 불과하다.

수입 의존도가 50% 미만인 전략물자도 안심할 수 없다. 한국이 미래성장동력으로 꼽는 수소전기차의 핵심, 수소탱크 제조 등에 쓰이는 탄소섬유가 대표적이다. 도레이사가 세계 시장 점유율 40%로 1위를 차지하는 등 데이진, 미쓰비시케미컬 등 일본 기업 3사가 전 세계 시장점유율 6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무역협회 관계자는 지난해 탄소섬유의 일본 수입 비중은 39%에 그치지만, 고품질이 필요한 분야는 일본 도레이 등의 제품을 대체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