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영공침범 없었다" 주장 러시아정부 공식 전문 공개...靑 발표와 정면 배치, 누가 '거짓말' 하나
국방부, "영공침범 없었다" 주장 러시아정부 공식 전문 공개...靑 발표와 정면 배치, 누가 '거짓말' 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靑, 국방부 공개 러시아 공식 전문과 달리 "깊은 유감 표명한다는 러시아 측 입장 있었다" 밝혀
주러시아 한국대사관 무관부 접수 러시아 공식 전문엔 "“한국군의 대응 조치가 러시아 군용기 안전을 위협했다” 주장
"영공 침범 없었다"는 러시아 입장, 中 입장과 같아...中, 방공구역 '침범' 지적에 "침범 아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사진 = 연합뉴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사진 = 연합뉴스)

청와대가 “유감을 표했다”고 전한 러시아 입장과 달리, 국방부가 공개한 주(駐)러시아 무관부 공식 전문에는 “영공 침범은 없었다”며 “한국군의 대응 조치가 러시아 군용기 안전을 위협했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24일 “오늘 주 러시아 무관부를 통해 어제(23일) 자국 군용기가 우리 영공을 침범하지 않았고, 오히려 우리 조종사들이 자국 군용기의 비행항로를 방해하고 안전을 위협하는 비전문적인 비행을 했다는 내용의 공식 전문을 접수했다”라며 “러시아 측 주장은 사실을 왜곡한 것일 뿐 아니라, 어제 외교 경로를 통해 밝힌 유감 표명과 정확한 조사 및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과 배치되는 주장”이라고 밝혔다.

청와대가 24일 오전 공개한 브리핑 내용. (사진 = 청와대 공식 홈페이지 캡처)

국방부의 이같은 입장 표명은 이날 오전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밝힌 내용과는 다르다. 윤 수석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러시아 측 입장인데, 이번 사태에 대해서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는 러시아 측의 입장이 있었고 러시아 국방부에서 즉각 조사에 착수해서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라고 밝혀왔다”며 “(러시아는) ‘기기 오작동으로 계획되지 않은 지역에 진입한 것으로 생각한다. 한국 측이 갖고 있는 영공 침범 시간, 위치 좌표, 캡처 사진, 이런 것들을 전달해 주면 사태 해결에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고 했다. 이같은 내용은 국방부가 전한 공식 전문이 밝혀진 뒤에도 청와대에 그대로 게시돼 있었다.

한편, 러시아가 공문을 통해 밝힌 입장은 중국이 전날(23일) 밝힌 입장과 유사한 것으로 평가된다. 중국은 사건 직후 중국은 “한국 영공은 침범한 게 아니다”라는 식의 입장을 냈다. 중국 관영 매체인 글로벌타임스의 23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중국 군용기가 우리 방공구역을 ‘침범’했다는 한국측 지적을 두고 “중국과 한국은 좋은 이웃으로 ‘침범’이라는 용어는 조심히 써야 한다”고 적반하장식 주장을 했다. 신화통신이나 환구시보 등 관영 매체들은 러시아 정부 입장을 일방적으로 대변하며 “러시아 국방부는 관련 국제법 규정을 철저히 준수했다”, “한국 전투기는 러시아 군용기를 향해 360발의 경고사격을 해 안전을 위협했다”고 보도했다.  

윤 수석이 밝힌 러시아 측 입장이 사실이 아니거나 부정확한 것일 가능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국방부도 이같은 점을 거론하면서 “러시아 측의 주장은 사실을 왜곡한 것일 뿐만 아니라 어제 외교 경로를 통해 밝힌 유감 표명과 정확한 조사 및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과 배치되는 주장”이라고 했다. 이어 “어제 오전 러시아 TU-95 폭격기 2대가 우리 KADIZ를 무단 진입하였고, A-50 조기경보통제기 1대가 독도 영공을 두 차례 침범한 것은 분명한 사실이며, 우리 공군기는 정당한 절차에 의해 경고방송 및 차단비행, 경고사격을 실시하였고, 우리 국방부는 이에 대한 명확한 근거자료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