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때 사회주의 혁명을 꿈꿨던 이강호의 신간 '박정희가 옳았다' 출간
한때 사회주의 혁명을 꿈꿨던 이강호의 신간 '박정희가 옳았다' 출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희가 옳았다'라는 진언(眞言)을 괴리감 없이 충분히 공감할 수 있을 것
좌익 운동권 출신의 이강호 저자, 좌익 세력과 민주화 투쟁의 실체 증언

박정희를 제대로 알고 싶고 또 알리고 싶다면, 혹은 박정희에 대한 오해와 증오로 그를 외면하고 있었다면, 이 책을 읽고 박정희와 화해해보는 것은 어떨까.

과거의 틀림을 인정하고 바로잡기 위해 몸부림쳤던 저자이기에 그 관점을 따라 읽는다면 <박정희가 옳았다>라는 진언(眞言)을 괴리감 없이 충분히 공감할 수 있을 것이다. 또 한국의 현대사와 오늘의 자유·번영이 비로소 이해될 것이다.

박정희에 대해서는 반(反) 박정희 세력은 물론이고 그의 경제적 업적을 인정하는 이들조차 ‘독재는 잘못했다’라는 언설을 늘어놓기 일쑤지만 저자는 이에 대해 모순적이고 무지하며 비겁한 평(評)이라고 감히 말한다. 저자는 자신 있게 <박정희가 옳았다>고 단언한다.

이 책은 좌익 세력과 민주화 투쟁의 실체에 대해 속 시원히 증언하며 과거 이념 투쟁이 틀린 답이었다는 것에 대해 담백하고도 예리하게, 그리고 논리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저자 이강호는 한때 사회주의 혁명을 꿈꾸었던 좌익 운동권 출신이다. 10여 년의 운동권 활동을 소련 동구의 몰락을 지켜보며 마감하고 전향했다.

하지만 돌이켜보면 전향은 결코 한순간에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었다. 타고난 언어를 넘어 새로운 언어를 습득하는 데 는 많은 시간이 걸리듯 오랜 세월이 필요했다. 박정희에 대한 이해는 그 오랜 과정에서 이루어진 가장 중요한 성찰이었다. 이 책은 그 반성적 이해에 대한 보고서다.

이강호는 서울대 사회학과를 졸업해 청와대에서 근무한 바도 있다. 하지만 이후 평범한 생활인으로 살아왔다. 내면에서는 격렬한 성찰이 진행되었지만 외적으로는 조용한 삶을 지켜왔다. 그러다 노무현 정권 시절 본격화되어가는 좌익적 폭주에 우려를 느껴 글을 쓰고 청년 학생들과 시민을 대상으로 강의를 하기 시작했다. 「미래한국」 편집위원을 지냈으며, 지금은 국가전략포럼 연구위원으로 활동하며 강의와 집필을 하고 있다. 이강호의 신간 <박정희가 옳았다>는 도서출판 기파랑에서 출간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