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통수권자로서 책임 느낀다던 文, 비공개 자리서는 "北동조 논란 안타깝다"
군 통수권자로서 책임 느낀다던 文, 비공개 자리서는 "北동조 논란 안타깝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비역 靑으로 불러모은 자리서 오찬 간담회 뒤 발언...文, 오찬 간담회서도 '사실상의 자화자찬' 하기도
남북군사합의 옹호해온 김진호 향군회장도 "일부 예비역 공감대 형성 못한 건 안타깝다" 발맞춰
한 예비역 장성 "대한민국 안위 해치는 김진호 향군 회장은 물론 문재인 대통령도 물러나야"
문재인 대통령(左), 북한 김정은.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左), 북한 김정은. (사진=연합뉴스)

공식 석상에선 “군 통수권자로서 책임을 느낀다”던 문재인 대통령이, 공식 석상 직후 이어진 비공개 간담회에서는 “일부 단체가 현정부를 북한 세력과 동조한다는 관점으로 평가할 때 안타깝다”라고 결이 다른 말을 했다.

문 대통령은 19일 청와대에서 벌어진 ‘예비역 장성들과의 오찬 간담회’ 직후 벌어진 비공개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남북군사합의 이후 이어지고 있는 예비역 단체들의 안보정책 비판을 두고 내놓은 입장으로 풀이된다.

이 비공개 간담회에서, 예비역들은 문 대통령에 한미 동맹 약화와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 등 문재인 정부의 안보정책을 우려하는 발언을 전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한미 동맹에 대한 내 생각은 확고하다”는 식으로 답을 흐렸다. 전작권 전환에 대해서도 “전작권 전환이 시기에 쫓기지 말고 조건이 성숙될 때 이뤄지면 좋겠다”는 한 예비역 발언이 나왔는데, 문 대통령은 이에 고개만 끄덕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안보 문제를 지적하는 예비역들에게 “안타깝다”는 말 이외에 정확한 입장 표명은 없었던 셈이다.

문 대통령의 발언이 공식 석상과는 다르다는 비판도 나온다. 문 대통령은 비공개 간담 이전 오찬에선 “최근 벌어진 몇 가지 일로 우리 군의 기강과 경계 태세에 대해 국민께서 우려하고 있다”고 했다. 북한 목선 ‘노크 입항’과 관련한 국방부의 사건 은폐・축소 의혹과 이를 끝까지 부인하던 정 국방장관의 태도를 두고 한 말로 해석된다. 또 “한반도 긴장이 완화된 건 판문점 및 평양 선언, 남북군사합의, 판문점 비무장화 등 덕분”이라는 등으로 ‘사실상의 자화자찬’을 잇기도 했다. 국가 안보를 우려하고 있는 예비역 군 원로들을 불러모은 자리에서 한 말이다.

지난해부터 남북군사합의와 관련해 문재인 정부를 옹호하는 발언을 이어온 김진호 향군회장도 “9·19 군사합의는 비핵화를 논의하기 위해 우선 남북 간에 충돌이 없어야 한다는 데 양측이 합의한 것”이라며 “군사합의는 ‘남북은 쌍방의 관할구역을 공격·침투·점령하지 않는다’는 내용으로 이뤄져있다. 사실상 북한이 군사적 도발을 포기한 서약서인 셈이지만, 일부 예비역이 이에 공감대를 형성하지 못한 건 안타깝다”고 했다. ‘대한민국 수호 예비역 장성단 모임’과 ‘전군구국동지연합회’ 등 단체들은 문재인 정부의 친북(親北)적 안보관을 비판하며 정경두 국방장관 사퇴 등을 줄줄이 요구해왔다. 이런 입장을 정면에서 무시한 셈이다.

김진호 재향군인회장. (사진 = 연합뉴스)
김진호 재향군인회장. (사진 = 연합뉴스)

이날 불만이 표면으로 드러나는 사태까진 벌어지지 않았지만, 문 대통령의 ‘자화자찬’과 김 회장의 아부성 발언에 예비역들은 분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민국국군예비역총연합(국군총연합) 관계자는 20일 펜앤드마이크와의 통화에서 “재향군인회는 매년 국가보훈처로부터 나랏돈을 지원받는다. 문 대통령의 ‘셀프 칭찬’에 김 회장이 발을 맞추는 것은 이 나랏돈 때문일 것”이라며 “예비역들을 대표한다는 단체 장으로 있으면서 오히려 대한민국 안위를 해치는 발언을 잇는 김 회장은 물러나야 마땅하다. 물론 이 말을 끌어낸 문 대통령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