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만 대한상의회장 "日수출규제 감정적 대응이나 조급한 대처 자제해야 "
박용만 대한상의회장 "日수출규제 감정적 대응이나 조급한 대처 자제해야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적 역량을 결집해 차분하고 치밀하게 대처하자' 강조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연합뉴스 제공)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연합뉴스 제공)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지난 17일 일본의 반도체 핵심소재 수출규제와 관련해 "감정적 대응이나 조급한 대처를 자제해야 한다"며 "일본의 수출 규제에 국가적 역량을 결집해 차분하고 치밀하게 대처하자"고 말했다. 

박 회장은 이날부터 나흘 일정으로 제주 신라호텔에서 열리는 '제44회 대한상의 제주포럼' 개막식에 참석해 "이번 사태를 대일(對日) 거래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기업별로 돌아보고 대책을 세우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 박 회장은 부품 및 소재의 국산화를 위한 정부의 지원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기업들이 소재 국산화 등을 위해 연구개발(R&D)과 공장 설립 등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복잡한 인허가 절차와 예상치 못한 장애에 부딪히는 경우가 많다"며 "특단의 대책을 세운다는 생각으로 기업들의 대응에 전폭적으로 협조해달라"고 정부의 역할을 강조했다. 

박 회장은 이날 그동안 기업들이 성장을 가로막고 있던 규제 문제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그는 "아직도 많은 젊은 기업인이 규제의 덫에 발목이 잡혀 있다"며 "차원이 다른 새로운 접근법을 찾아줘야 한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이날 기업과 정부가 입장과 견해의 차이가 있지만 지금을 그것을 드러내는 것이 아니라 서로 참고 같이 대처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정부와 기업의 불협화음을 최대한 줄이자고 말했다.

그는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본은 치밀하게 정부 부처 간 공동작업까지 하며 선택한 작전으로 보복을 해오는데, 우리는 서로 비난하기 바쁘다"고 지적한 바 있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