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틸웰 "韓日이 해법 찾아야"..."당사국 간 해결" 美 입장 재확인
스틸웰 "韓日이 해법 찾아야"..."당사국 간 해결" 美 입장 재확인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07.18 11:08:47
  • 최종수정 2019.07.18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한 중인 스틸웰 차관보, "한국과 미국 관련된 모든 이슈에 관여할 생각"...한일 간 중재자 역할에 기대감
그러나 하루도 안돼 "기본적으로 한국과 일본은 민감한 이슈 해결해야"라며 개입 의사 없다는 의사 천명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방한(訪韓) 중인 데이비드 스틸웰 신임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한일 갈등이 격화되는 것이 우려스럽긴 하지만 당사국 간에 해결할 문제라는 원론적 입장을 재확인했다. 미국이 당장 양국 간 중재에 나설 일은 없어 보인다.

17일 스틸웰 차관보는 "한국과 일본은 미국으로선 모두 동맹이기 때문에 우리는 한국과 미국과 관련된 모든 이슈에 관여할 생각”이라는 기본적 입장을 밝혔다. 이를 두고 한국 언론들은 미국이 한일 갈등에 중재자 역할을 맡을지 모른다며 희망 섞인 관측을 내기도 했다. 한국 측의 중재 요청에 미국이 긍정적 신호를 보인 것 아니냐는 것이다.

그러나 스틸웰 차관보는 차관급 실무자 회담 이후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김현종 청와대 안보실 제2차장 등을 만나고 나온 뒤 “기본적으로 한국과 일본은 민감한 이슈를 해결해야 하며, 해법을 곧 찾기를 희망한다”고 발언, 당장 개입할 의사가 없다는 의사를 밝혔다. 필요한 상황이 되면 동맹으로서 미국이 필요한 역할을 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렇게 되면 미국은 이변이 없는 한 이번 한일 갈등에서 제3국으로서의 입장을 철저히 지킬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에 따르면 스틸웰 차관보는 한국과 중동 정세에 대해 논의했지만 한국군의 호르무즈 해협 파병 요청은 하지 않았다고 한다.

한편 일본이 한국 측에 예고한 시한인 18일이 됐음에도 불구하고 청와대는 지난 이틀 동안 한일 간 쟁점 사안에 대해 외교적 해결을 위한 가능성을 거의 모두 차단시킨 상황이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