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주요 언론, "이제 일본도 미·중처럼 경제에 '국가 안보' 앞세워"...일본의 조치 이제 시작이라는 점 우려해
美 주요 언론, "이제 일본도 미·중처럼 경제에 '국가 안보' 앞세워"...일본의 조치 이제 시작이라는 점 우려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주요 언론, 한·일 갈등이 세계경제에 미칠 악영향 집중 조명...첨단산업 공급망에 일대 혼란 우려
미국 포함한 강대국들 제2차 세계대전 이후의 국제질서가 흔들릴 정도로 자유 무역 시장에서 정치와 안보 문제 앞세워
일본정부의 이번 조치도 미국, 중국 등과 다르지 않아...한국에 대한 일본의 무역보복도 시작단계일 뿐이라 전망

미국 정부가 한·일 갈등에서 촉발된 일본의 대한(對韓) 수출규제 조치에 당장 개입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천명한 가운데 미국 주요 언론사들은 양국 갈등이 역내 안보와 국제경제에 미칠 영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갑작스레 미국을 움직여 일본의 계산된 무역보복을 막아보겠다는 자기중심적 사고로는 미국을 포함한 국제 여론에 제대로 호소하기도 어려울 것이란 평가가 나온다.

16일 뉴욕타임스는 “일본이 자유 무역 단속에서 ‘국가 안보’를 거론합니다. 익숙하시죠?”라는 기사에서 현재 격화되고 있는 한·일 갈등을 조명했다. 기사는 아베 신조 총리가 지난 오사카 G20정상회의에서 자유 무역 시장을 적극 옹호한지 이틀 만에 대한(對韓) 수출규제를 꺼내든 데 주목했다. 이번 조치로 일본이 중국과 러시아 정상, 그리고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과 같이 ‘국가 안보’를 정치적 고려에 따라 자유 무역 시장에서 노골적으로 내세우는 흐름에 동참했음을 알 수 있다는 것이다.

뉴욕타임스는 거시적 차원에서 이번 일본의 무역보복이 근래에 진전된 2차 세계대전 이후의 국제질서 와해 조짐을 보여준다면서 일본의 무역보복 조치가 이제 시작이리라 전망했다. 강대국 정상들이 더 이상 정치와 경제를 분리시켜 보지 않는다는 지적이다.

CNBC는 지난 16일 한·일 갈등이 세계 경제에 미칠 악영향을 전문가들의 발언중심으로 보도했다. 전문가들은 하이테크 산업을 이끌어가는 세계 주요 기업 모두에게 타격을 미쳐 제품의 소비자 가격도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최악의 경우로 삼성전자의 제품공급이 눈에 띄게 줄거나 끊기게 된다면 중국기업들이 이런 공급망의 틈을 활용해 약진하게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CNBC는 한·일 양국의 대립이 승리없는 게임일 뿐이라며 우려를 나타냈으나 이번 문제가 경제적 영역의 문제만이 아니어서 단기간 내로 해결되긴 어려우리란 분석이 지배적이다. 지난 16일 청와대는 일본 당국이 18일까지 응해달라며 제시한 징용판결 제3국 중재위원회 설치안을 거부할 것이라고 밝혔다. 게다가 미쓰비시의 국내자산 매각 절차도 예정대로 집행될 가능성이 커 고노 다로(河野 太郎) 외무상이 지난 16일 “일본기업에 직접적인 피해를 끼친다면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한국 측에 강력 경고한 바 있다.

설상가상으로 17일자 한국경제에 따르면 이번 아베 정부의 조치를 트럼프 대통령이 묵인하기로 했을 것이란 월가의 관측이 다방면으로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한국정부가 한·일 갈등을 해결하기 위해 특단의 대책을 세우지 않으면 안 된다는 외교가 인사들의 주문이 끊임없이 나오고 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