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잔재 청산' 교육행정 고집하는 경기도교육청...참가학생에게 가산점 주며 '反日선동' 부추겨
'일제잔재 청산' 교육행정 고집하는 경기도교육청...참가학생에게 가산점 주며 '反日선동' 부추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범기업제품 표시' 논란 빚어온 경기도교육청, "학교생활속 일제잔재 발굴 조사" 12일 마무리
교육청 민주시민과에서 추진...반일교육 민주주의 이름으로 지속적으로 추진될 듯
이재정 경기교육감. (사진 = 연합뉴스)
이재정 경기교육감. (사진 = 연합뉴스)

경기도교육청이 ‘학교생활 속 일제 잔재를 청산한다’는 이른바 친일청산 교육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온 사실이 확인됐다. ‘청산 작업’에 참가하는 학생에게는 가산점 등 혜택도 부여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한 독자 제보에 따르면, 경기도교육청은 지난달 28일부터 지난 12일까지 ‘학교생활 속 일제 잔재 발굴을 위한 조사 자료’를 관내 학교로부터 제출받았다. 이는 교육청 내 ‘민주시민교육과’에서 추진하는 것으로, 문재인 정부의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 계획’의 일환이다. 이 교육청은 설문지를 배포하면서는 ‘수학여행’ ‘파이팅’과 같은 일상용어마저 일제 잔재로 지목하며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자료 제출을 요구하는 공문에서는 “학생 및 역사 비전공자의 의견도 수렴하여 일제잔재 분석 기초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라며 “학급 게시판에 반드시 붙임1 양식을 게시하여 학생들이 열람하고 참여할 수 있도록 협조하여 주시기 바란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번에도 ‘여론’과의 소위 소통 내용을 담은 셈이다. 특히 이 ‘일제 잔재 발굴’ 작업과 관련, 오는 8월 예정된 체험학습을 신청하는 학생에겐 가산점까지 부여된다. 발굴 작업에 참여해 제안이 채택되는 일반인에게도 두 가지 모양의 ‘100주년 기념사업 배지’를 제공한다고도 한다. 문재인 정부의 반일감정 자극 선동 행보에 경기교육청이 동참한 셈이다.

경기도교육청의 ‘친일 선동’은 지속적으로 논란을 빚어온 바 있다. 2015년에는 친북(親北) 성향 단체인 민족문제연구소에서 마구잡이 식으로 만들어낸 ‘친일인명사전’을 혈세를 사 각급 학교에 배치했고, 2016년에는 일제 잔재가 남아있는 학교명을 바꾸겠다고도 했다. 또 지난 4월에는 경기도의회에서 ‘경기도교육청 일본 전범기업 제품 표시에 관한 조례안’을 추진하겠다며, 유니클로와 소니 등 일본 기업 제품에 대해 관 차원의 ‘불매운동’을 하겠다는 식의 안도 추진한 적이 있다. 전교조는 ‘친일 교가 청산’ ‘일제 향나무 청산’도 이뤄져야 한다며 경기도교육청의 행동을 부추겼다.

16일 펜앤드마이크 제보를 통해 공개된 경기도교육청의 '일제 잔재 발굴' 관련 공문.
16일 펜앤드마이크 제보를 통해 공개된 경기도교육청의 '일제 잔재 발굴' 관련 공문.

해당 공문을 받아봤다는 경기도의 한 초등학교 교사는 17일 펜앤드마이크와의 통화에서 “지금 우리나라에서 사용하고 있는 거의 모든 한자어 등이 일본에서 건너온 것이다. 일본 흔적을 완전히 없애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몇몇 교육청의 일본 청산 행동은) 불순한 정치적 목적으로 ‘반일 선동’에 나선 현 정부에 발을 맞추는 것으로 보인다. ‘참교육’ 운운하면서, 실제로는 학생들을 홍위병으로 만드는 일부 교사들도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