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벤츠, ‘유럽-중국-일본-한국-러시아’ 불법 환적 거쳐 밀반입
김정은 벤츠, ‘유럽-중국-일본-한국-러시아’ 불법 환적 거쳐 밀반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연구단체 '대북제재 금수품' 김정은 전용차 반입경로 추적
"사치품 조달 소스, 90여개국…北, 최근 수년 고급차 800여대 구매"
전문가 “ICBM, 핵프로그램 부품 잘게 나눠 밀반출 할 수도 있다는 의미”
[안보리 대북제재위 전문가패널 보고서 캡처]
[안보리 대북제재위 전문가패널 보고서 캡처]

미국의 민간단체는 16일(현지시간) 김정은의 전용차 벤츠가 북한에 반입된 경로를 밝혔다. 김정은의 벤츠 승용차는 유령회사와 불법 환적, 북한의 전세기를 이용해 유럽, 중국, 일본, 한국, 러시아를 거쳐 평양에 반입된 것으로 추정됐다.

미국 워싱턴에 기반한 민간단체 선진국방연구센터(C4ADS)는 김정은의 고급 리무진이 북한에 밀반입된 경로를 추적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북한의 전략적 조달 네트워크 폭로’라는 제목의 이 보고서에는 미북 정상회담과 남북 정상회담 관정에서 북한이 공개한 메르세데스 벤츠 승용차의 밀수와 관련한 구체적 정황이 담겼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6월 네덜란드 로테르담의 한 항구에서 한 대에 50만 달러에 달하는 메르세데스 마이바흐 S600 2대가 2개의 컨테이너에 각각 적재됐다. 차량을 처음에 누가 구매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차이나 코스코쉽핑 그룹이라는 회사가 이들 차량의 운송을 맡았으며, 41일 간 항해를 거쳐 7월 31일 중국 다롄항에 하역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8월 26일까지 다롄 항에 머물다가 다시 토고 국적 화물선인 DN5505호에 실려 일본 오사카를 거쳐 9월 30일 한국 부산항에 도착했다.

DN5505호는 10월 1일 부산항을 출발해 러시아 나홋카 항을 향했다. 이 과정에서 자동선박식별장치(AIS)를 18일 동안 껐다. DN5505호가 AIS를 다시 켰을 때는 한국 영해에서 2588톤의 석탄을 적재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관 자료에는 DN5505호가 나홋카 항에서 석탄을 적재했다고 기재된 것으로 전해졌다. 화물선이 자동선박식별장치를 끄고 있던 10월 7일 고려항공 소속 화물기인 러시아제 일류신 76 3대가 평양에서 블라디보스토크로 이동한 것으로 드러났다.

보고서는 벤츠 차량이 이 화물기에 옮겨졌다는 직접적인 증거를 포착하지는 못했다. 그러나 해당 화물기가 블라디보스토크로 이동한 것은 이례적이라는 점에서 이후 이 화물기로 벤츠가 북한에 옮겨졌을 것으로 추정했다. 특히 해당 화물기가 김정은이 해외순방에서 전용차 운송용으로 사용했던 점도 근거로 내세웠다. 선진국방연구센터 루카스 쿠오 선임 분석가는 당시 북한 화물기가 러시아에 도착한 것은 ‘묘한 우연의 일치’를 넘어선다고 말했다.

미국의 뉴욕타임스(NYT)는 이 보고서 내용을 토대로 북한의 불법 환적 의심 선박 DN5505호와 깊은 연계가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러시아인 다닐 카츄크로부터 “사실상 그가 책임자”라는 답변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NYT에 따르면 카츄크는 해당 선박의 실질적인 책임자는 자신이라면서도 벤츠 차량의 북한 반입에 대해 “영업상 비밀이기 때문에 알려줄 수 없다”며 어떠한 답변도 거부했다.

선진국방연구센터는 보고서에서 “유엔 대북결의 1718호에 따라 북한으로의 사치품 반입은 금지됐지만 각국이 사치품의 정의를 다르게 해석하고 있는 점을 국제 밀수조직들이 악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조사결과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약 90여개 나라가 유명 브랜드의 화장품과 의류, 애플의 아이폰 등 ‘사치품’을 북한에 수출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가운데 ‘사치품’에 대해 정의를 하지 않고 있는 중국이 고급시계와 진주 등 가장 많은 품목을 북한에 보내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사치품의 판매자와 구매자는 주로 ‘돈주’로 불리는 민간 상인이었다. 북한 외교관은 해외에서 배송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선진국방연구센터 연구진은 또한 최근 몇 년 동안 북한이 800여대의 고급차를 구매한 사실도 밝혀냈다.

보고서는 국제제재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사치품을 밀반입하는 주된 이유로 “김정은이 지지 기반인 소수 엘리트층의 기대 수요를 만족시키기 위해서”라고 분석했다.

이어 “핵무기로 전용할 수 있는 북한의 무기체계처럼 사치품 역시 이중성을 갖고 있는 품목”이라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유엔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패널인 휴 그리피스를 인용해 “불법 환적 등을 통해 고급 승용차를 밀수할 능력이 있다는 것은 탄도미사일이나 핵 프로그램의 부품들을 잘게 나누어 밀반출할 수 있다는 의미도 된다”고 했다.

한편 한국정부는 지난 2월 러시아 나홋카 항에서 석탄을 싣고 포항에 입항한 DN5505호를 억류해 조사 중이다. 정부는 이 선박이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를 위반한 것으로 의심된다는 미국 측의 첩보를 바탕으로 조사를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