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북한과 엄청난 진전 이뤄”...美국무부 “실무협상 재개 기대”
트럼프 대통령 “북한과 엄청난 진전 이뤄”...美국무부 “실무협상 재개 기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시간은 절대적으로 중요하지 않아. 결국 좋은 일들이 일어날 것”
국무부, "북한이 처음에 없던 아이디어 갖고 대화 테이블 나오기 바란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북한과 엄청난 진전을 이뤘다며 서두르지 않겠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미 국무부는 북한과의 실무협상 재개를 고대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각료회의에서 “미국은 북한과 관련해 엄청난 진전을 이뤘으며 시간은 절대적으로 중요하지 않다”며 “결국 좋은 일들이 일어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엄청난 진전’은 바로 미국과 북한이 매우 좋은 소통을 하고 있다는 점”이라며 “지난 6월 30일 한국 방문길에 갑자기 아무런 사전 계획 없이 김정은과 만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과 북한은 좋은 관계를 맺고 있고 북한은 미국인 인질들과 미군 유해를 송환했고 앞으로 어느 시점에서는 북한과 전 세계 모두에게 매우 좋은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했다.

한편 미 국무부는 북한이 다음 달로 예정된 한미 연합군사훈련이 미북 실무 협상 재개에 영향을 줄 것이라는 북한의 담화에 대해 “미국의 입장은 달라지지 않았다”며 “미북 실무 협상은 조속히 재개돼야 한다”고 밝혔다.

북한 외무성은 오는 8월로 예정된 ‘19-2동맹’ 연합위기 관리연습(CPX)을 비난하면서 미북 실무협상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주장했다.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16일 브리핑에서 한미훈련의 규모 축소나 연기 여부를 묻는 질무에 “국방부 소관인 만큼 국방부에 맡기겠다”고 대답했다.

이어 “우리는 물론 지난밤 (북한) 외무성 인사가 발표한 언론 성명을 봤다”며 “우리는 그들 정부 사람이든 우리 정부 사람이든 그 누구도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베트남에서 서로에게 한 약속에 대한 진전을 이루려는 것을 막으려고 시도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물론 (북한과의) 실무 협상의 재개를 고대하고 있다”며 “우리는 이러한(미북 정상간) 약속들에 대한 진전을 이뤄낼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논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지난달 30일 판문점 회동에 참석했던 트럼프 대통령과 폼페이오 국무장관,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 모두 당시 오간 논의에 대해 확신을 갖고 있다”며 “최근 폼페이오 장관이 인터뷰에서 밝혔듯이 북한이 처음에 없던 아이디어를 가지고 대화의 테이블로 나오기를 바란다”고 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