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문단 총동원 '反日감정' 자극 나선 親文세력-- "약자에겐 깡이 있다"며 저열한 감정 부추겨
언론-문단 총동원 '反日감정' 자극 나선 親文세력-- "약자에겐 깡이 있다"며 저열한 감정 부추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겨레-경향 등 좌파 성향 매체들, 親文 인사들의 반일감정 자극하는 '칼럼' 잇달아 게재
성한용 한겨레 선임기자 "약자에게는 깡이 있다. '文깡'도 보통은 넘는다. 당분간 文에 힘 몰아줘야"
'소위' 역사학자 전우용 "대일관계에서 늘 '우리 탓'하는 태도는 혐한의식의 소산"
안도현 "우리 대통령 화 단단히 내신다...일본 향한 준비된 자신감과 당당힘이 믿음직"
한국당, 비판 성명 내놓다가 오는 18일에는 '1+5 회담' 나서
정규재 대표 "일본 수출제한 조치, 일본 측 외교적 제안 모두 거절한 文정부가 초래한 것"
한국과 일본 관계를 퍼즐로 풀어낸 한 일러스트 작품. (사진 = Depositphotos)
한국과 일본 관계를 퍼즐로 풀어낸 한 일러스트 작품. (사진 = Depositphotos)

좌파 성향 언론들이 문재인 정부 관료들의 발언과 발맞춰 반일감정을 고조시키는 글들을 잇달아 싣고 있다. 어떤 칼럼에서는 무역전쟁으로까지 벌어질 수 있는 대일관계 악화 사태에 ‘깡만 있으면 된다’는 논리를 펴기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대표적인 좌파 성향 매체인 한겨레가 16일 지면에 실은 ‘성한용 칼럼’의 제목은 “한-일 갈등, 치킨게임의 시작이라면”이다. 성한용은 이 글에서 “최근 일본의 수출 규제는 정치 보복이 아니다. 강제징용 판결은 핑계일 뿐이다. 일본은 한국을 경쟁 상대로 규정하고 전략적으로 견제하기 시작했다”고 했다. 

글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17년 청와대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했다는 말도 인용돼 있다. “나는 전쟁을 할 생각이 전혀 없다. 하지만 김정은보다 내가 더 미친놈처럼 굴어야 전쟁을 막을 수 있다”는 내용이다. 말미에는 “강자에게 힘이 있다면 약자에게는 깡이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깡도 보통은 넘는다. 당분간 문재인 대통령에게 힘을 몰아줘야 한다”며 사실상 문재인 정부의 강경대응을 부추기는 듯한 말까지 남겼다. 이어 “이른바 보수 언론은 일본을 비판하면서도 우리 정부의 무능을 조롱한다. 아베보다 문 대통령을 더 싫어하기 때문일까? 언론이 그러면 안 된다”는 훈수까지 덧붙였다.

이날 또 다른 대표적 좌파 성향 매체인 경향신문에도 비슷한 글이 올라왔다. 소위 ‘역사학자’인 전우용이다. 전우용은 지난 1월 문재인 정부의 ‘경제농단’을 폭로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을 두고 ‘퇴직자의 양아치 짓’이라는 말을 해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그는 “[전우용의 우리시대]혐한의 시대”라는 칼럼에서 “대일관계에서 늘 ‘우리 탓’을 하는 (한국인들의) 태도는, 우리 안에 잔존한 혐한의식의 소산”이라며 일본의 최근 수출 특혜 폐지를 두고 ‘혐한의 탓’이라는 식으로 몰아갔다.

문단에서도 문재인 정부의 ‘반일’ 목소리에 발맞추는 행보가 나온다. 문재인 캠프에서 활동하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시비가 걸리기도 한 친문(親文) 시인인 안도현은 15일 트위터에서 “우리 대통령 화 단단히 내신다. 일본을 향한 준비된 자신감과 당당함이 믿음직하다. 부끄럽지만 1910년 이후 이런 지도자가 없었다”고 했다. 2016년 대법원이 안도현에 대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무죄를 선고하자, 당시 자연인이었던 문 대통령은 “부패한 대통령은 탄핵당했습니다. 억울한 시인은 무죄를 받았습니다”는 트위터 글을 남기기도 했다. 안도현이 반일감정을 부추기는 발언을 하며 문 대통령에게 보은(報恩)을 하고 있는 셈이다.

사회 전반 인사들을 동원하고 있는 문재인 정부의 ‘반일감정’ 자극 행보에, 자유한국당은 “정부가 하는 것이라고는 반일 감정을 자극하며 선동하는 게 전부”라는 논평을 내놨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15일 “제대로 된 정부라면 국익을 가장 최우선에 놓고 해결책을 고민해야 한다. 국민에게 의병이 되라고 부추기고, 국민에게 맞서 싸우자고 해서 우리가 얻게 될 이익이 무엇인가. 양국의 감정이 극에 달할수록 정부는 감정을 배제하고 이성적 판단을 내려야 하는 것이 순서”라고 했다. 다만 한국당은 오는 18일 문 대통령과 5당 대표들과의 회동에 나서, 여권 인사들과 함께 ‘대일관계 대책‘을 논의한다고 한다.

정규재 펜앤드마이크 대표 겸 주필도 16일 페이스북 글에서 “일본이 한국에 대해 3개 품목의 수출제한 조치를 발동한 것은 징용배상 갈등과 관련한 일본측의 외교적 제안을 모두 거부한 문재인 정부가 초래한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이 한일 문제에서 국수주의적 노선 즉, 극단적 민족 노선을 취하고 있는 것은 대한민국의 현재와 장래의 이익에 모두 반하는 중대한 오류”라고 꼬집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