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김용태 "文대통령보다 한국당이 더 답답, 이대로 가면 총선 못 이겨"...당 지도부 향해 직격탄
한국당 김용태 "文대통령보다 한국당이 더 답답, 이대로 가면 총선 못 이겨"...당 지도부 향해 직격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용태 “이대로 실수하지 않고 가면 이긴다는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대단한 착각"
"밖에서 떡줄 생각 사람은 생각도 안 하는데, 김칫국부터 마시는 분위기를 다잡아야 한다"
자유한국당 김용태 의원
자유한국당 김용태 의원(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용태 의원이 당 지도부를 향해 직격탄을 날렸다. 김 의원은 16일 "밖에서는 한국당이 이렇게 가면 내년 총선에서 이기기 힘들겠다고 보는데, 당내에서는 이대로 실수하지 않고 가면 이긴다는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고 주장하고, 이는 "대단한 착각"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나라 돌아가는 모습과 문재인 대통령이 하는 것을 보면 국민들은 답답하다는데, 한국당을 보면 더 답답하다고들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일본의 경제 보복과 관련 "문 대통령이 일본과 외교하는 걸 보면 위태하고 큰일났다 싶다"면서 "한국당이 대안을 내놓아야 하는데, 문 대통령이 잘못한다고 감정적으로 대응할 일은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문 정권의 정책 실패 때문이라는 건 다들 인정한다" 하지만 "한국당이 경제 문제를 말하면 '당신들부터 잘하라'는 (국민 인식의) 간극이 크다"고 말했다. '반사효과만 기대한다는 것인가'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그렇다. 그런데 만만하게 돌아갈 거 같진 않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의 리더십에 대해 "우리 안의 느슨한 분위기와 밖에서 한국당을 바라보는 비관적 분위기의 간극을 메우는 것이 리더십의 요체"라고 설명하고, "밖에서 떡줄 생각 사람은 생각도 안 하는데, 김칫국부터 마시는 분위기를 다잡아야 한다"고 개탄했다.

김 의원은 "당내에서는 문 대통령이나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을 10% 이상 낮춰서 인식하는 경향들이 있다"며 "냉정하게 우리의 처지를 인식하고 당을 바꾸라는 국민의 목소리에 맞춰 내부 정비를 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용태 의원은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시절 사무총장을 맡았던 대표적 '탈당파'다. 당시 주류였던 친박계를 강하게 비판하며 당을 떠나 바른정당에 몸 담았던 그는 1년도 채 되지 않아 현재의 ‘친정’으로 복당했다.

차광명 기자 ckm181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