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에게 태양광 지원 37억 받은 허인회, 개인회사에 '불법 하도급'
박원순에게 태양광 지원 37억 받은 허인회, 개인회사에 '불법 하도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니 태양광 발전기 설치를 하고 있는 '녹색드림협동조합'이 시공 과정에서 불법 하도급한 사실이 드러나 경찰이 수사를 시작했다. 서울시는 무자격 업체에 하도급을 주거나 이들에게 회사 명의를 빌려준 혐의 등으로 녹색드림협동조합 등 12개 업체를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16일 조선일보에 따르면 서울시의 태양광발전 보조금을 받은 '녹색드림협동조합'이 서울시 지원을 받아 진행하는 사업의 66%를 자신의 개인회사에 불법 하도급하는 방식으로 이익금을 빼돌린 정황이 포착됐다. 서울시는 2016년부터 보조금을 받고 미니 태양광 발전기를 설치해 온 '녹색드림협동조합'이 시공 과정을 불법 하도급한 사실을 올해 5월 감사에서 적발해 보조금 지급 대상에서 퇴출했다. 

서울시는 보조금을 받는 업체가 어떤 식으로든 하도급을 주지 못하게 규정하고 있다. '녹색드림협동조합'은 문재인 정부 태양광 발전 육성 정책의 최대 수혜 업체 중 한 곳으로 알려져 있다. 서울시에서만 보조금을 2017년 19억3200만 원, 작년에는 17억8000여만 원을 각각 받았다. 중앙정부에서도 2017년에만 6억2100만 원의 보조금을 받았다.

녹색드림협동조합의 허인회 이사장(55)은 민주당 전신인 열린우리당의 청년위원장을 지낸 바 있는 인물로 16·17대 총선에 각각 새천년민주당과 열린우리당 소속으로 출마했다. 녹색드림협동조합은 2013년 만들어졌고 서울시는 2016년 태양광 미니발전소 보급사업자 모집에서 협동조합을 우대했다. 곡물유통사업과 의류봉제사업을 하던 녹색드림협동조합은 2016년부터 4년 연속 서울시 태양광 사업 참여 업체로 선정됐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