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민 20여 명, 태국서 항공편 통해 한국 입국
탈북민 20여 명, 태국서 항공편 통해 한국 입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부, "신변안전 보호·외교문제 고려 세부사항 확인 곤란"
통일부./연합뉴스
통일부./연합뉴스

탈북민 20여 명이 항공편을 통해 태국에서 한국으로 입국한 사실이 알려졌다.

국내 한 언론은  12일 정부 소식통을 이용하며, 전날 오전 탈북민 20여 명이 대한항공편 비행기를 타고 태국에서 출발해 한국으로 입국했다고 밝혔다. 현재 이들은 관계기관의 인솔에 따라 탈북 경위 등을 조사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탈북민들 대부분이 여성이며 구체적인 탈북 경위는 파악되지 않았다. 소식통은 “항공편으로 탈북민을 데려오는 것은 이례적이진 않다. 하지만 20여 명 규모의 탈북민을 한 번에 데려오는 것은 최근 보기 드물었던 상황"이라고 말했다.

통일부는 이날 언론 보도를 접하고 “보도 내용 중 사실과 다른 점이 있다"고 밝혔다.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탈북민 입국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에 대해서는 확인해 드리기 곤란하다”며 “탈북민의 신변 안전, 그리고 관련국과의 외교 문제 등을 고려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통일부가 게시한 탈북민들의 한국 입국 분기별 통계를 보면, 올해 1월부터 지난달 말까지 남한에 입국한 탈북민은 546명으로 집계됐다. 작년 한 해 입국한 탈북민은 총 1천137명이었다.

통일부는 이날 열리기로 돼 있는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소장회의는 북측이 전날 오후 불참한다고 밝혀 개최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