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대협 성명서 "역사에 다시 없을 호구 중의 호구 대한민국 기업"...11일 새벽 주요 기업 사옥에 배포
전대협 성명서 "역사에 다시 없을 호구 중의 호구 대한민국 기업"...11일 새벽 주요 기업 사옥에 배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대협 긴급 배포 성명서에서 기업들에 '문재인 정부에서 시장경제 위협받고 있는 상황 손놓고 보고 있지 말라' 경고
"문재인 정부 전략은 대기업 자본가 청산하고 공공부문 확대해 신분제와 세습귀족제를 부활시켜 구한말 사농공상 질서 확립하는 것"
"기업이 살 길은 체제전쟁에 참전하여 자유민주시민을 양성하고, 자유민주진영을 두텁게 형성하고 자유민주혁명을 하는 방법 뿐"
11일 본지에 "문재인 정부가 경제정책 뿐 아니라 외교관계로도 최악의 상황만을 만들어" 지적하며 "기업의 역할" 촉구

현 정권의 주류세력인 1980년대 전대협을 패러디하면서 만들어진 자유우파 청년단체 전대협이 11일 새벽 "역사에 다시 없을 호구 중의 호구 대한민국 기업"이란 제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전대협은 이 성명서를 100대 기업에도 따로 배포했다고 한다. 성명서의 주요 내용은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이후 한국에서 기업 경영이 힘들어질 정도로 시장경제가 위협받고 있는 상황을 성토하고 기업들이 이런 형국에 순종하지 말라는 경고다.

11일 전대협은 성명서에서 문재인 정권의 목표가 "사회주의 개헌을 완수하고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완전히 말살하여 민주당의 100년 독재 및 장기집권의 토대를 마련하는 것"이라고 명시했다. 그러면서 "이제 입법, 사법, 행정, 언론, 시민사회를 비롯한 대한민국의 모든 사회구조가 장악되었다"고 말하며 "결과적으로 남은 과제는 단 두 가지, 주한미군과 적폐야당을 궤멸시켜 쓸어버리는 것이다"라고 현 시국에 대해 진단했다.

전대협에 따르면 문재인 정권의 전략은 "하루빨리 한국경제를 붕괴시켜야 한다 최저임금을 끝없이 인상하고 강력한 노동보호막을 만든다 1000만 깡패노조를 육성하여 잘못된 교육을 받은 남조선 2030 청년적폐들을 노예처럼 부려야 한다 국민을 상대로 폰지사기를 친 600조 국민연금을 최대한 활용하여 자본가들에게서 기업을 빼앗아야 한다"이다.

현 정부는 모든 국민을 기초생활수급자로 만들어 국가의 배급으로 먹고살도록 해 포퓰리즘 정책의 좌파가 영구집권할 길을 열었으며 최저임금 인상으로 자영업 중산층을 붕괴시켜 평등한 거지 세상을 만드려는 목적이 있다는 게 전대협의 주장이다.

특히 전대협은 "노조 육성과 세무조사 및 검찰조사 등으로 대기업 자본가들을 청산하고 공공부문을 확대하여 신분제와 세습귀족제를 부활시켜 구한말 사농공상 질서를 확립한다"는 전략대로 현 정부가 시장경제와 기업활동을 위협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전대협은 해당 성명서를 금일 새벽 주요 대기업 사옥에 일괄적으로 돌렸다고 한다. 전대협은 기업들을 향해 "노조의 단체협약이 개인과 기업이 맺은 근로계약보다 우위에 설 수 없음을 천명하라","깡패노조의 패악에 따른 기업의 피해를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국민들에게 알려라" 등을 제안한 뒤 "기업이 살 길은 이 체제전쟁에 참전하여 자유민주시민을 양성하고, 자유민주진영을 두텁게 형성하고 자유민주혁명을 하는 방법 뿐이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전대협은 11일 펜 앤드 마이크에 "지금 기업들이 현 정부의 무능으로 위태로운 상황인 데다가 대일관계 악화 및 반일감정 선동 등으로 큰 곤란을 겪고 있지 않느냐"면서 "이러함에도 불구하고 어느 기업도 현 정부로 인한 위기상황을 표명하지 않고 있다"고 주요 기업들의 침묵을 지적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가 경제정책 뿐 아니라 외교관계로도 최악의 상황만을 만들어 글로벌 경쟁의 최일선에서 뛰고 있는 기업들이 내우외환(內憂外患)에 처하도록 했다"며 "기업들이 문제의식을 갖고 있다면 나름의 역할을 해야만 한다"고 촉구했다. 

현재까지 전대협의 이날 성명서 발표 및 배포에 대해 주요 대기업들의 반응은 없다고 한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