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앤 초대석] 김경재 "보수 재집권 충분히 가능...다만 철저한 자기 쇄신과 참회-반성 전제돼야"
[펜앤 초대석] 김경재 "보수 재집권 충분히 가능...다만 철저한 자기 쇄신과 참회-반성 전제돼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수가 받은 이익도 있지만, 죄업 있어...적당히 기회주의적으로 산 것"
"새로운 사람 나와 새로운 자유 민주주의 내세워야...황교안 체제로 내년 선거 충분히 해볼만 해"
"탄핵했던 사람들이 가장 큰 잘못이지만...탄핵 자초한 사람들에게도 책임 있어"
"탄핵 앞장섰던 사람들 과오 경감시키려는 것 아냐...이 문제 대해선 국민적 사죄-참회 운동 벌어져야"
9일 펜앤드마이크 '펜앤 초대석'에 출연한 김경재 전 한국자유총연맹 총재. (사진=펜앤드마이크 방송화면 캡처)
9일 펜앤드마이크 '펜앤 초대석'에 출연한 김경재 전 한국자유총연맹 총재. (사진=펜앤드마이크 방송화면 캡처)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정변 당시 끝까지 의리를 지키는 모습을 보였던 김경재 전(前) 한국자유총연맹 총재는 보수 재집권에 대해 "충분히 가능하다"며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김경재 전 총재는 9일 오전 펜앤드마이크 '펜앤 초대석'에 출연해 정규재 대표 겸 주필과 1시간가량 대담을 가진 자리에서 이같이 말한 뒤 "다만 보수 세력의 철저한 자기 쇄신과 참회·반성이 전제돼야 한다"고 했다.

김 전 총재는 "보수가 받은 이익도 있지만, 죄업(罪業)이 있다. 적당히 기회주의적으로 산 것이다"라며 "간단히 예를 들어보면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를 성주에 갖다 놓을 때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 받은 경상북도·대구 국회의원들이 (사드 배치를) 전부 반대했다. 이런 정치적 맹꽁이짓이 어디 있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사드 반대한다고 하는 사람들이 성주 군민들 선동하려고 가는데 그 사람들이 해방 전사처럼 박수받고 그렇게 만든 것이 그 지역을 대표하는 이른바 '친박' 국회의원들이다. (그래서) 자멸한 것"이라고 했다.

김 전 총재는 "박정희·전두환 정권에서 자행한 고문에 대한 것들도 보수가 받아야 할 죄업"이라며 "새로운 사람이 나와서 새로운 자유 민주주의를 내세워야 한다. 지금 당권 잡고 있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경험은 부족하지만 때가 덜 묻었다. 현재 특별한 대안이 없기도 하지만 내년 선거를 잘 조직화하면 충분히 해볼만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쪽(좌파 진영)에서 고도의 공작이 있으리라고 생각하지만, 공작을 이기는 방법은 얼마든지 있으니 단합하면 이긴다"라고 강조했다.

김경재 전 한국자유총연맹 총재가 9일 펜앤드마이크 '펜앤 초대석'에 출연해 정규재 대표 겸 주필과 대담을 가졌다. (사진=펜앤드마이크 방송화면 캡처)
김경재 전 한국자유총연맹 총재가 9일 펜앤드마이크 '펜앤 초대석'에 출연해 정규재 대표 겸 주필과 대담을 가졌다. (사진=펜앤드마이크 방송화면 캡처)

전라남도 순천 출신으로 지역에서 재선 국회의원을 지낸 김 전 총재는 '호남 보수'가 살아날 가능성도 거론했다. 그는 "서울에 사는 사람들의 35~40%가 호남 사람이다. 서울의 호남 사람들 정서가 바로 호남으로 직송된다"라며 "지금 분위기를 보면 '문재인 대통령 안 되겠구나' 이런 생각이 압도적으로 많다"고 했다.

김 전 총재는 박근혜 정부 출범 전 본인을 비롯 한화갑·한광옥 등 동교동계로 분류됐던 인사들이 박근혜 캠프로 들어가면서 민주당 중심 간부 1만 2천여 명이 같이 합류했던 사실도 언급했다. 다만 박근혜 전 대통령이 취임 후 단 한 사람도 중용하지 않았던 것을 안타까워하며 "박근혜 정부 인사가 엉망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면에서) 박근혜 정부가 스스로 자멸했다"며 "(물론) 탄핵을 했던 사람들이 가장 큰 잘못이지만, 탄핵을 자초한 사람들에게도 책임이 있다고 본다. 저는 물론 마지막까지 의리를 지키려고 노력했다"고 회상했다.

김 전 총재는 "성공한 건 아니지만 (박근혜 전 대통령이) 스스로 물러나는 방법도 작업을 했었다. (그런데) 그것을 문재인 쪽에서 거부했다. 좋게 순순히 물러나는 건 못 봐준다. 그런 것이었다"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통령이 (스스로) 던져버리고 나가셨으면 문제가 낫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한다. 이런 말이 탄핵을 앞장섰던 사람들의 개인적·역사적 과오를 경감시키려고 하는 것은 아니고, 이 문제에 대해선 국민적 사죄·참회 운동이 벌어지지 않고선 돌파구가 없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