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美 외교정책서 인권 역할 재검토”
폼페이오 “美 외교정책서 인권 역할 재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의 트럼프 행정부는 8일(현지시간) 외교정책에서 인권의 역할을 재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이날 미국의 외교정책에서 인권의 역할을 검토할 ‘양도할 수 없는 권리에 관한 위원회’를 신설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새로운 위원회가 미국 건국의 기본원칙과 1948년에 발표된 세계인권선언에 근거해 자신에게 인권에 관한 권고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세계인권선언이 채택된 지 70년이 지났지만 세계 전역에서 중대한 인권 유린이 계속되고 있다”며 “인권을 보호하기 위해 구성된 국제기구들이 본래 임무로부터 멀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미국의 외교정책에서 인권의 역할에 관해 정보에 바탕을 둔 검토를 할 적절한 시기가 됐다”고 강조했다.

워싱턴의 민간단체 북한자유연합의 수잔 숄티 대표는 8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트럼프 행정부가 인권위원회를 신설한 것을 환영한다”며 “이를 계기로 북한인권에 다시 초점이 맞춰지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북한인권위원회 그레그 스칼라튜 사무총장도 새 인권위원회에 대한 기대를 나타냈다.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이번 인권위원회를 설립하면서 미 정부가 북한인권 문제까지 더 중요하게 거론할 수 있지 않을까 희망을 가져본다”며 “새 인권위원회가 북한인권과 관련해 가장 시급하게 다뤄야 할 과제는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 등 불법 구금시설 문제”라고 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