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靑외압 논란'에 "어떤 연락도 받은 적 없다" 해명...'정상적 절차로 정정보도 요구했다'는 靑이 거짓말?
KBS, '靑외압 논란'에 "어떤 연락도 받은 적 없다" 해명...'정상적 절차로 정정보도 요구했다'는 靑이 거짓말?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07.08 18:10:27
  • 최종수정 2019.07.08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외압 없었다"는 KBS, 재방송은 결방시켜...KBS 스스로 정권 눈치 보며 자체 검열?

청와대의 KBS '시사기획 창' 방송 외압 논란과 관련해 KBS가 "청와대로부터 외압은커녕 어떤 연락도 받은 적이 없다"며 뒤늦게 공식 입장을 밝혔다.

KBS의 '어떤 연락도 받은 적이 없다'는 해명은 "정상적 절차로 정정보도 요구했다"는 청와대의 입장과 상반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아울러 '청와대의 외압이 없었다'는 KBS의 해명은 아무런 이유도 없이 KBS가 스스로 정권에 대한 눈치를 보고 문재인 정부의 추진 사업인 태양광 사업의 난맥상을 고발한 방송의 재방송을 결방했다고 자인하고 있는 꼴이라는 비판도 일고 있다.

KBS는 8일 "방송 전은 물론 본방송 이후 재방 보류 결정을 내리기까지 보도본부의 제작 책임자들은 해당 프로그램과 관련해 청와대로부터 외압은커녕 어떤 연락도 받은 적이 없다"며 "방송 다음날인 19일 저녁과 20일 오전 국민소통수석실 관계자들이 KBS 출입기자에게 '해당 프로그램의 일부 내용이 잘못 됐다, 정정보도를 신청할 것'이라는 취지의 언급을 한 것이 전부"라고 밝혔다.

이어 "보도본부는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6월21일 공개 브리핑을 통해 오류라고 주장한 내용에 대해 사실 관계를 보다 깊이 있게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 재방송을 보류하기로 결정했다"며 "청와대가 문제를 제기하기 전 사내 심의에서 비슷한 지적이 있었다는 점도 고려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지난달 27일 대통령 비서실장 명의의 공문으로 정정·반론 보도를 청구했지만 KBS는 5일 사실 관계에 대한 다툼이 있어 정정 또는 반론 보도가 어려우며, 추후 언론중재위원회 등 정당한 법적 절차에 따라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공문으로 회신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지난 21일 브리핑을 통해 "화요일 보도였는데 수요일에 즉각 시정조치를 요구했지만 지금까지 아무런 답변이 없다"고 밝혔고, 이에 대해 KBS ‘시사기획 창’ 제작진이 25일 “KBS 측 누구에게 언제, 어떤 방식으로 시정조치를 요구했는지 밝히기를 바란다”고 촉구하자 다음날 청와대는 구체적 방법은 거론하지 않고 "정상적 절차를 거쳐 정정보도를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