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청문회] 야당, "자료제출과 증인출석도 역대급으로 회피"..."모른다, 안된다 깜깜이 청문회"
[윤석열 청문회] 야당, "자료제출과 증인출석도 역대급으로 회피"..."모른다, 안된다 깜깜이 청문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10시 5분경 시작됐다. 야당 측은 윤 후보자의 모두발언 이후 즉각적으로 윤 후보자 측의 불성실한 자료제출에 대해 질타했다. 이은재 의원은 증인불출석 문제에 ‘수취인불명’ 청문회로 역사에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예상한대로 야당의원들은 윤 후보자의 자료제출이 역대급으로 미비한 점부터 저격하고 나섰다. 이 과정에서 여야 간 공방도 뒤따랐다.

이날 청문회는 김진태 의원의 의사진행 발언이 처음 있었다. 김 의원은 “우리 야당은 국민도 아닌가. 말로만 국민이라 하는데 왜 국민이 요청하는 자료는 안 내놓나”라며 “전 용산세무서장 비리 사건을 뒤에서 비호했다는 의혹 점점 커지는데 어렵게 타협했던 전 용산세무서장 어디 있는지도 모른다”고 개탄했다. 김 의원은 “출입국 조회사실이라도 내달라고 해도 묵묵부답이다”라는 말도 덧붙였다.

이어 김 의원은 여상규 위원장에게 “동행명령장 발급해 윤 전 세무서장 출석시키고 윤 후보자가 윤 세무서장으로부터 골프 향응 등을 받은 사건을 조사한 사건 기록이 검찰청에 쌓여 있는데 최소한 열람부터 하고 청문회 진행하도록 해달라”고 촉구했다.

이은재 의원은 “그동안 수많은 인사청문회 있었지만 ‘수취인불명’ 청문회로 역사에 남을 것이다. 후보자는 직계가족에 대한 모든 자료제출을 거부했다. 이런 적이 없다”며 “후보자의 권세에 눌려서 입을 다물고 있는 사람들이 많은데 국회까지 이렇게 묻지 못하게 하면 나중에도 문제가 된다”고 했다.

특히 이날 오전 언론에서 윤 후보자가 지난 4월 양정철과 회동 사실을 보도하자 이 의원은 “오전까지 부적절한 비밀회동과 관련한 자료제출을 하라”고 요구했다.

윤 후보자가 당사자 관련 기록도 제출하지 않았다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비판이 잇따르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도 “윤 후보자가 병역면제 사항은 제출도 안 했다”면서 “김황식 전 국무총리도 병원에서 새로 신체검사 받아서 제출한 선례가 있다. 왜 후보자는 끝까지 부동의 처리해서 일절 제출하질 않나”고 언성을 높였다.

여당 측은 윤 후보자 옹호에 나섰다. 송기헌 의원은 “후보자와 관련 있는 질문만 했으면 좋겠다”며 “시중에 떠도는 소문이나 이해관계에 따라 억측하는 데 정말 후보자와 관련된 부분만 적시해서 자료를 요청하고 질문했으면 좋겠다”고 야당의원들의 검증 시도에 대해 문제 삼기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여야 간 설전이 있었다. 박지원 의원이 “청문위원들이 선진화법으로 인해 수사대상”이라는 발언까지 하자 장제원 의원이 곧장 “선배의원께서 이렇게까지 야당 동료들을 비난하고 자격 시비를 거는 데 대해 강력히 유감을 표한다”고 맞섰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