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일본 도착...반도체 핵심소재 수출규제 '담판'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일본 도착...반도체 핵심소재 수출규제 '담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체 소재 재고 바닥 근접...수출 규제 장기화 위기감 때문에 '긴급출국'
국가 사이의 정치적 외교적 문제...이재용 부회장 개인 역량 한계 있을 듯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연합뉴스 제공)

일본 정부의 반도체 핵심 소재 한국 수출 규제 조치에 대응하기 위해 일본으로 '긴급출국'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7일 저녁  9시께 하네다 공항에 도착했다.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의 오랜 거래선과 친분이 있는 일본 경제인들과 소통하며 한일 양국간 경제전쟁으로 비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는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돌파구를 모색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주요 언론 보도에 따르면 하네다 공항에 도착한 이 부회장은 일본 체류 일정 등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일절 답하지 않고 대기하던 차량에 탑승한 채 공항을 떠났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일본 출장의 구체적인 일정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이 서둘러 일본에 간 것은 일본 정부의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수출 규제가 예상보다 장기화될 수 있다는 위기감 때문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반도체 소재 재고가 몇주를 버틸 정도밖에 남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 부회장이 '긴급 출국'을 결심했다는 후문이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3일까지 추가 재고 확보를 위해 노력했으나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 부회장은 지난 4일 방한한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그룹 회장과도 일본 수출 규제 문제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계 관계자는 "반도체 경기 둔화로 삼성전자의 실적이 악화된 상황에서 일본의 수출 규제는 엎친데덮친격"이라면서 "이재용 부회장이 직접 일본 현지를 찾는 만큼 민간 기업 차원에서 대응책 마련에 성공할지 주목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와 일본 기업들 간의 오랜 거래관계를 감안하면 어느정도 해법이 나올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어 보인다. 하지만 기업 간의 문제가 아니라 일본 정부와 대한민국 정부 간의 충돌이기 때문에 개별 기업이 제시하는 해법에는 한계가 있을 것이란 분석이 더 설득력을 얻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도 지난 5일 일본으로 출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의 경우, 일본의 이번 대(對)한국 수출규제와 직접 연관된 품목이 없어 신 회장이 이 문제를 논의하지는 않았겠지만, 일본 관계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자연스럽게 이와 관련된 이야기가 오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