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일본 말고 다른 데서 얼마든지 돈 빌릴 수 있다"...일본의 금융 보복 관련된 걱정은 줄어들지 않아
최종구 "일본 말고 다른 데서 얼마든지 돈 빌릴 수 있다"...일본의 금융 보복 관련된 걱정은 줄어들지 않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 "기업에 대한 엔화대출이 중단돼도 충분히 다른 보완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주장
최종구 금융위원장.(연합뉴스 제공)
최종구 금융위원장.(연합뉴스 제공)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일본이 금융부문에서 보복 조치를 취하더라도 대응 가능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일본의 금융 보복과 관련한 우려의 목소리는 줄어들지 않고 있다.

최 위원장은 지난 5일 금융위 출입기자 대상 오찬간담회에서 "일본이 금융부문에서 보복 조치를 취할 경우 어떤 옵션이 가능한지를 점검했다"면서 "국내 은행이나 기업에 신규 대출 및 만기 연장(롤오버)을 안 해줄 수 있는데 그런다 해도 대처에 큰 어려움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2008년 금융위기 때와 달리 지금 우리 거시경제와 금융시장은 안정돼 있어 일본이 돈을 안 빌려줘도 얼마든지 다른 데서 돈을 빌릴 수 있다"면서 "기업에 대한 엔화대출이 중단돼도 충분히 다른 보완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주식·채권시장에서 투자자금 회수 가능성도 생각해볼 수 있으나 (현재 투자된 일본 자금의 규모를 고려해볼 때) 큰 영향은 없을 것이라 본다"고 부연했다.

한편, 최 위원장은 내년 4월 총선 출마설이 돌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강력히 부인했다. 최 위원장은 "솔직히 평소에 국회의원을 생각해본 적이 없다"면서 "언제까지가 될지 모르지만 있는 동안 제가 해야 할 일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국회의원이라는 자리가 복합적인 능력이 있어야 하는데 (제가) 거기 맞지 않는다는 것을 스스로 너무 잘 알고 있다"면서 "다만 굳이 국회의원을 한다면 제 고향(강릉)에서 해야지 비례대표로 나서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