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만난 손정의,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등 국내그룹 총수들과 150분간 회동
文대통령 만난 손정의,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등 국내그룹 총수들과 150분간 회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소프트뱅크 그룹 손정의 회장이 4일 국내 주요 그룹 총수들과 만나 글로벌 IT업계 현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일본 정부가 반도체용 핵심소재 수출을 규제하고 있는 가운데 양국 갈등과 관련된 사안도 일부 논의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날 손 회장은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난 뒤 오후 7시가 넘어 서울 성북동 한국가구박물관에서 국내 주요 그룹 총수들과 식사를 같이 했다.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 LG그룹 구광모 회장, 김동관 한화큐셀 전무와 함께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등이 참석했다.

1시간 정도로 예정됐던 이들의 만남은 2시간 30분이 넘게 진행되면서 오후 9시 30분을 넘어 마무리됐다. 손 회장과 한국 주요 그룹 총수들과의 만남은 공교롭게도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반도체용 핵심소재 수출을 규제하기 시작한 당일에 열렸다. 

손 회장은 '한일 관계를 어떻게 전망하느냐',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해 양국은 대표하는 민간 기업이 할 수 있는 일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정치적인 것은 모른다"고 즉답을 피했지만 '일본 정부가 규제를 시작한 것에 대해 조언을 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변하면서 "우리는 그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we talked a lot about it)"고 말했다.

한편, 손 회장과 삼성전자의 이재용 부회장은 이날 승용차에 함께 탄 채 식사 장소에 도착했다. 한 재계 관계자는 "손 회장과 이 부회장은 시내 모처에서 만나 승용차에 같이 타고 이동한 것으로 안다"며 "퇴근시간대여서 최소 30∼40분간 승용차 내에서 둘만의 대화를 나눈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일본 게이오기주쿠대에서 석사 학위를 받아 일본어가 가능한 이 부회장은 평소에도 손 회장과 전화통화를 주고받는 사이다. 지난 2016년 9월 이후 공개적인 만남은 이날이 3년 만에 처음이었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