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정의 日소프트뱅크 회장 文대통령 만나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인공지능"
손정의 日소프트뱅크 회장 文대통령 만나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인공지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정의 소프트뱅크그룹 회장(사진 왼쪽)과 문재인 대통령.(연합뉴스 제공)
손정의 소프트뱅크 그룹 회장(사진 왼쪽)과 문재인 대통령.(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 2시 청와대에서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 그룹 회장을 만나 한국 창업가들에 대한 투자와 글로벌 진출 지원을 부탁했다고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손 회장에게 한국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고, 제2 벤처 붐을 가속화하기 위한 방안을 물었고 이에 손 회장은 "AI(인공지능)는 인류역사상 최대 수준의 혁명을 불러올 것이고 앞으로 한국이 집중해야 할 것은 첫째도 인공지능, 둘째도 인공지능, 셋째도 인공지능"이라고 말했다. 

또 손 회장은 "젊은 기업가들은 열정과 아이디어가 있지만 자금이 없다"며 "유니콘 기업(자산가치 1조원 이상 벤처기업)이 탄생할 수 있도록 투자가 필요하고 투자된 기업은 매출이 늘고, 이는 일자리 창출을 가져오며 글로벌 기업으로 확장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손 회장의 조언을 들은 문 대통령은 "대기업은 자금력이 있어 스스로 투자가 가능하지만 혁신벤처 창업가들은 자금부족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게 현실"이라며 "한국 시장의 규모는 한계가 있어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해야 하는데 소프트뱅크가 가지고 있는 글로벌 네트워크를 이용해 세계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도움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날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오늘은 한국 경제, 더 나아가 한국 사회 전체의 미래를 위해서 매우 중요한 날"이라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세계 경제를 선도하는 글로벌 리더 중에 한 분이신 손 회장님을 모시고 여러 가지 조언을 듣고, 한국 정부와의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라고 말했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