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통제 나선 민주당, 106건 추가고발 선전…네이버에 공세 거듭
댓글통제 나선 민주당, 106건 추가고발 선전…네이버에 공세 거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권비판적인 언론 기사·포털 댓글·풍자물 유포 등을 '가짜뉴스'로 규정하고 앞서 수백 건의 고소고발을 선언한 더불어민주당이 5일 106건을 경찰에 추가 고발하면서 이를 선전했다.

고소고발전(戰)을 벌이며 일명 매크로 댓글 의혹을 제기해온 데 이어, 특정 정치인 팬클럽 사이트에서 (악성댓글) 매크로 프로그램을 안내하고 배포한 교육자료를 발견했다는 주장도 폈다. 

더불어민주당 디지털정당소통위원회 가짜뉴스대책단(단장 조용익 변호사, 사진 가운데)이 5일 국회 기자회견을 열고 포털 댓글 등 106건을 추가 고발했다고 선전했다.(사진=조용익 민주당 가짜뉴스대책단장 블로그)
더불어민주당 디지털정당소통위원회 가짜뉴스대책단(단장 조용익 변호사, 사진 가운데)이 5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포털 댓글 등 106건을 추가 고발했다고 선전했다.(사진=조용익 민주당 가짜뉴스대책단장 블로그)

민주당 디지털소통위원회 댓글조작·가짜뉴스대책단(단장 조용익)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적 비하나 선정적 합성사진, 문재인 대통령을 살인하겠다는 댓글 등 죄질이 나쁜 106건을 서울지방경찰청에 추가 고발한다"고 밝혔다.

이헌욱 가짜뉴스모니터단장은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해 댓글을 다는 행위는 업무방해에 해당한다"며 "매크로 프로그램 사용, 아이디 판매 등에 대한 조직적 행위가 의심되는 자료를 추가로 수집해 경찰에 제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 디지털소통위원장인 최민희 전 의원은 "매크로 프로그램 아이디 확보 경로로는 구매와 양도, 해킹, 가짜 폰번호 활용 등이 있는데 전부 불법"이라며 "네이버는 이런 문제점을 알 수 있었음에도 지금까지 방치해왔는지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네이버에도 공세를 폈다.

조 단장은 "네이버 등 포털사이트는 ('가짜뉴스'를) 방관하지 말고 자체적으로 근절시킬 대책을 시급히 세워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조 단장은 정치인 팬클럽 사이트 회장 등에 대한 추가 고소 가능성에 대해 "최초 (가짜뉴스) 생산자와 그것을 퍼 나른 사람이 나눠져 있을 것"이라며 "퍼 나른 사람을 조사하면 생산자까지 접근할 수 있다고 보고, 근본적인 출처에 대한 확인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대책단은 지난 8일부터 접수받은 '가짜뉴스' 5600여건 중 211건을 이미 명예훼손 등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고소했으며, 사이버수사대는 이날과 내일(6일) 오후 고발인 조사를 진행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집권여당의 이런 대(對)국민 여론통제 움직임에 자유한국당은 지난달 30일 박성중 홍보본부장이 "민주당의 고소 철회를 촉구한다. 표현의 자유를 존중해 달라"며 "고소당한 네티즌이 계시다면 저희 당으로 연락해 달라"고 공지한 바 있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