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트-김' 판문점 회담, 한 편의 '리얼리티 쇼'...文은 정신 차리라"
이언주 "'트-김' 판문점 회담, 한 편의 '리얼리티 쇼'...文은 정신 차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담이라면 오고 간 실질적 얘기가 있어야 하는데 文 역할은 안내 정도"
"회담 내용을 靑 별 얘길 못하는 걸 보니 발표할 만한 내용이 없든, 두 정상이 알려주지 않았든 둘 중 하나"
트-김 만남 두고 "북핵 완성까지 방치한 무능한 지도자들과 안내 말고는 영향 미치지 못하는 무능한 文 때문"
"속절없이 판문점 리얼리티 쇼 보는 국민들, 속 타들어 가...文은 제발 정신 차리라"
이언주 무소속 의원 [펜앤드마이크]
이언주 무소속 의원.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지난달 30일 진행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의 만남을 ‘한 편의 멋진 리얼리티 쇼’에 비유했다. 이 의원은 정작 비핵화는 아무 진전도 없었다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제발 정신 차리십시오”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트-김 만남을 문재인 정부가) ‘남북미회담’이라며 추켜세우고 싶은 기분은 이해하지만, 솔직히 민망하다”라며 “회담이라면 오고 간 실질적 얘기가 있어야 하는데 문 대통령의 역할은 안내 정도였던 것 같다. 게다가 이걸 과연 미북 ‘회담’이라고 할만한지도 의문”이라고 적었다.

이어 “트럼프-김정은의 판문점회담은 한편의 멋진 ‘리얼리티 쇼’긴 했다. 지금까지 미국 현직 대통령이 북한 땅을 밟은 적이 없었는데 판문점 북측 땅을 트럼프가 잠깐이나마 밟았으니 말이다”라면서 “회담 내용을 청와대가 별 얘길 못하는 걸 보니 실제로 별로 발표할 만한 내용이 없었든, 아니면 우리에게 두 정상이 알려주지 않았든 둘 중 하나일 것”이라고도 했다.

이 만남을 지켜본 국민들은 속이 타들어 간다고도 했다. 이 의원은 “이 세계적이고 스펙터클한 리얼리티 쇼를 보며 이제나저제나 우릴 위협하는 핵이 없어질까 싶어 불안에 떨며 지켜보는데 우리 국민들 공포와 불안을 두 사람은 알고 있는지 모르는지... 별 관심조차 없이 무심하기만 한 그들을 보며 울컥해진다”라며 “북핵이 이렇게 완성되기까지 방치했던 무능한 지도자들과 오늘도 안내 말고는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못하는 무능한 문 대통령, 그리고 바로 오늘 우리 대한민국이 처한 얄궂은 운명 때문”이라고 했다.

또 “지난 하노이회담에서 문제가 된 영변 핵시설 외 여러 개의 우라늄 농축핵시설에 대해 김정은은 어떠한 말도 하지 않는 걸 보며, 이런 상황에서도 어리석게도 오매불망 저자세로 일관하는 문 대통령이 이렇게도 무능해 보일 수가 없다. 지금 우리는 뭘 하고 있는 건가”라며 “속절없이 판문점 리얼리티 쇼를 보는 대한민국 국민들은 속이 타들어만 간다. 문 대통령은 제발 정신 차리라. 더 이상의 희망 고문은 사절”이라고도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리나라는 북핵이 완성된 후 눈에 띄게 작아졌다. 청와대는 마치 자신들이 평화를 가져온 것처럼 호도하지만, 생각해보면 이전에도 한반도는 평화로웠다. 오히려 평화가 깨지는 건 우리나라가 아니라 ‘북한의 핵’ 때문인데 북한한테 쩔쩔매며 비핵화 시작도 못 하는 문재인 정권이 전쟁 없는 한반도, 평화 운운하는 건 대국민 사기”라며 “많은 국민들은 김정은은 자신의 유일한 지렛대인 핵을 결코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자꾸 이런 쇼를 반복하며 희망 고문만 하고 김정은 기만 살려줄 바엔 차라리 김정은이 스스로 핵을 포기할 때까지 확고한 제재방침을 유지하는 게 낫다. 동시에 핵공유협정이나 핵 재처리 기술 확보방안 등 북핵을 견제할 대응책에 집중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끝으로 “오늘도 불황의 골은 깊어만 간다. 소주성(소득주도성장) 등 경제정책 실패가 결과로 드러났는데도 청와대 새 경제팀을 보니 국민을 대상으로 한 경제실험은 계속될 것 같다”며 “(문 대통령은) 이제 북한만 오매불망 바라볼 게 아니라 다 죽어가는 대한민국 국민들 삶을 좀 챙기라. 우리 국민은 마루타가 아니다”라고 당부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