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개 갸우뚱하게 만드는 안민석의 주장..."조국 법무부 장관은 '시대적 요구'"
고개 갸우뚱하게 만드는 안민석의 주장..."조국 법무부 장관은 '시대적 요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과 권재진 비교? 애당초 성립 안해...권 전 민정수석은 재임 시절, 검찰 중립 심각히 훼손"
"조 수석 희망은 학교로 복귀하는 것이지만...촛불국민들, 文대통령이 대의 실천할 기회 주기 바랄 것"
나경원 "조국 수석 입각설 나오는 자체가 대한민국 헌법 질서에 대한 모독"
"윤석열 검찰총장이 총대 메고, 조국 법무부 장관이 뒤에서 조종하고...'석국열차' 완성되는 것"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법무부 장관 입각설에 대해 "검찰 사법개혁의 시대적 요구는 조국 법무부 장관을 필요로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안민석 의원은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검찰 조직의 개혁을 바라는 국민이라면 조국 수석이 법무장관에 가장 적임자란 점에 전혀 이의를 달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안 의원은 "조 수석이 청와대 민정수석 동안 검찰 중립을 위해 헌신한 점에 이의를 제기할 사람 역시 별로 없을 것"이라며 "그런 점에서 조 수석이 법무장관에 임명된다면 검찰 개혁과 중립에 큰 족적을 남길 것"이라고 했다.

그는 민주당이 이명박 정부 시절 권재진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법무장관으로 임명한 것에 반대하지 않았냐는 지적이 나오는 것에 대해선 "조국과 권재진의 비교는 애당초 성립하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권재진 민정수석의 법무장관 임명을 반대한 것과 비교한다면 엄청난 넌센스"라며 "권 전 민정수석은 재임 시절 검찰 중립을 심각히 훼손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다만 안 의원은 권 전 민정수석이 민정수석 재임 중 어떤 면에서 검찰 중립을 심각히 훼손했는지는 설명하지 않았다.

민주당은 이명박 정부 시절인 지난 2011년 7월 이명박 전 대통령이 권 전 수석을 법무장관으로 임명하자 "청와대 민정수석이 곧바로 법무장관에 임명된 것은 군사정권 시절에도 없었던 일"이라고 규탄 결의문을 낸 바 있다.

자유 우파 세력 일각에선 이를 '내로남불'의 전형이라고 지적하며, 조국 수석이 민정수석 역할을 제대로 한 것이 뭔지 도무지 모르겠다. 되려 '인사 검증 실패', '청와대 특감반 의혹' 등 철저히 실패한 사람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안 의원은 또 "지금 조 수석의 희망은 문재인 대통령이 그를 놓아주어 학교로 복귀하는 것이지만, 촛불국민들은 문 대통령이 그의 희망과 상관없이 검찰개혁과 중립이라는 대의를 실천할 기회를 주기 바랄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이에 대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6일 "(조국 수석의) 입각설이 나오는 자체가 대한민국 헌법 질서에 대한 모독"이라며 "이는 패스트트랙 독재 열차를 멈추지 않겠다는 문 정권의 선전포고나 다름 없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윤석열 검찰총장이 총대를 메고, 조국 법무부 장관이 뒤에서 조종하고, 야당 겁박에 경찰이 앞장서는 '석국열차'가 완성되는 것"이라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