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文정권 목표는 '백년좌파국가'…불법적 이념편향교육 뿌리뽑겠다"
황교안 "文정권 목표는 '백년좌파국가'…불법적 이념편향교육 뿌리뽑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고위원회의 발언...역사 왜곡, 국가 국기문란 비판
최고위원회에서 발언하는 황교안(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윈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최고위원회에서 발언하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윈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7일 "교육은 백년지대계라고 했는데 이 정권의 목표는 백년좌파국가가 아닌지 묻고 싶다"며 "역사 왜곡을 통해 국기문란을 자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권이 초등학생들의 역사 교과서를 자신들의 이념에 맞춰 불법적으로 수정한 사실이 드러났다"면서 "문재인 정권은 철 지난 이념 교육을 멈춰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 북한 비판 내용 삭제 ▲ 대한민국 유일 합법 정부 표현 삭제 ▲ 한강의 기적 표현 삭제 ▲ 새마을운동 사진 삭제 ▲ 촛불시위 사진 게재 등을 열거한 뒤 "그야말로 역사 왜곡이고 국가 국기문란 아닌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그런데도 검찰은 이 어마어마한 사건을 실무자 3명이 했다고 결론을 내렸다. 이런 수사 결과를 믿을 국민이 누가 있나"라며 "청와대 개입이 의심스럽다. 제대로 수사를 해서 윗선의 개입을 밝혀내고 불법 수정된 교과서도 원상복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 정권과 좌파교육감들은 자신들의 이념에 맞춰 자립형 사립고(자사고)까지 문을 닫으려 하고 있다"며 "민주주의 사회에서 다양성은 핵심 가치라고 할 수 있다. 그런데 좌파 평등 이념에 매달려 시대를 거꾸로 가고 있다"고 했다.

그는 "당 차원에서 교과서 왜곡과 검찰의 축소 수사에 대해 철저하게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을 따져 나가겠다. 이념 편향적 자사고 폐지 움직임에 대해서도 법적·정책적 대응 방안을 찾아 나가겠다"며 "문재인 정권의 불법적 이념편향 교육을 뿌리 뽑겠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또 내년도 최저임금을 기존의 방식대로 전체 업종에 동일하게 적용하기로 한 전날 최저임금위원회 결정에 대해 "최저임금위가 정권의 뜻에 따라 노동계의 편만 들고 있다"며 "일자리가 더 사라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저임금 차등 적용과 내년 최저임금 인상률 최소화 등을 다시 논의해야 한다"며 "2년 동안 좌파경제 실험을 하다가 충분히 망가뜨려 놓았는데 그렇다면 이제라도 우리 경제를 제자리에 돌려놓아야 한다"고 언급했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