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KBS '외압' 논란에 "정상적 절차로 정정보도 요구"...KBS는 "공식요청 받은 적 없다"-누가 거짓말하나?
靑, KBS '외압' 논란에 "정상적 절차로 정정보도 요구"...KBS는 "공식요청 받은 적 없다"-누가 거짓말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동 사장 "청와대가 KBS에 사과 및 정정방송 요청했다는데 공식 접수 없었다"
"사살관계 확인하기 위해 제작진 입장문 유보하고 재방송도 결방"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태양광 사업의 난맥상을 고발한 KBS '시사기획 창' 제작진의 '청와대 외압' 주장에 청와대가 “정상적 절차를 거쳐 정정보도를 요구했다"며 부인하고 있는 가운데, KBS 양승동 사장이 직접 "공식요청을 받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나 KBS의 양승동 사장이 거짓말을 하거나 아니면 누군가가 음밀한 경로를 통해 정정보도 요청이 전달됐을 가능성이 제기된 것이다.

26일 오후 여의도 KBS본관에서 열린 KBS 정기이사회에서 천영식 이사는 '시사기획 창-태양광 사업 복마전' 논란과 관련해 KBS 양승동 사장에게 청와대의 시정조치 여부에 대해 질의했다. 이에 양 사장은 "금요일(21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을 통해 사과 및 정정방송을 KBS에 요청했다고 했는데, 청와대가 입장을 밝히기 전 공식적으로 사과방송 및 정정보도를 요청한 사실은 없다"고 답했다.

아울러 이날 KBS공영노조도 "KBS는 (25일 열린)보도위원회에서 사장과 본부장, 국장 등 어느 누구도 청와대의 요청을 받은 적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또한 KBS이사회에서 천영식 이사가 해당 프르그램의 재방송 결방 이유에 대해 묻자 양 사장은 "'시사기획 창' 제작진이 입장문을 준비했다는 보고를 받아, 보도본부장이 사살관계를 확인할 부분이 있다는 이유로 유보했다”면서 “이에 따라 재방도 결방된 것으로 보고받았다”고 말했다. 

KBS '시사기획 창' 방송 캡처

앞서 KBS '시사기획 창'은 지난 18일 방송에서 "저수지 면적의 10% 이하에 설치하게 돼 있는 태양광 시설이 청와대 TF(태스크포스) 회의 이후 제한 면적이 없어졌다"는 취지로 최규성 전 한국농어촌공사 사장 인터뷰를 보도했다.

이와 관련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1일 브리핑을 통해 "KBS는 최소한의 확인도 거치지 않았고 이 부분에 대해 우리에게 문의해온 적도 없다"며 "화요일 보도였는데 수요일에 즉각 시정조치를 요구했지만 지금까지 아무런 답변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 수석은 "KBS는 관련 부분에 대해 정정보도와 사과방송을 해주길 요구한다"고 전했다.

이에 KBS ‘시사기획 창’ 제작진은 25일 <'복마전…태양광 사업'을 외압으로 누르려 하지 마라>는 제목의 성명을 통해 “21일 청와대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KBS에) 즉각 시정조치를 요구했지만, 사흘이 지났는데 아무런 답변이 없었다’고 했다”며 “KBS 측 누구에게 언제, 어떤 방식으로 시정조치를 요구했는지 밝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제작진은 "보도본부 수뇌부들의 행태도 제작진에게 큰 충격을 안겼다"며 "제작진은 청와대 측 주장에 대한 반박 입장문을 작성했지만 보도본부 수뇌부가 '로우 키(Low Key)로 가자', '2~3일만 지나면 잠잠해진다'는 표현을 써가며 제작진의 입장문 발표를 막았다"고 밝혔다. 

그러자 청와대는 다음날인 26일 "현재 청와대 관점에서 KBS는 가해자"라며 "가해자가 피해자를 일방적으로 비난하는 형국"이라고 강하게 반박하며 “KBS 누구에게, 어떤 방식으로 시정요청을 했는지 밝히라고 하던데, 우리는 정상적 절차를 거쳐 정정보도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정상적 절차가 어떤 것이었는지 구체적으로 설명하지는 않았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