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3차 美北정상회담 개최 가능성 시사 “어느 시점에 만날 것”
트럼프 대통령, 3차 美北정상회담 개최 가능성 시사 “어느 시점에 만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과 주고받은 편지에 3차 미북 정상회담 언급 가능성 내비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최근 김정은과 주고받은 편지에 3차 미북 정상회담에 대한 언급이 있었을 가능성을 내비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주택 규제 완화 관련 행정명령 서명식 직후 김정은에게 보낸 편지 내용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그냥 멋진 편지가 오고 간 것뿐”이라며 “지난 주 그(김정은)가 내게 아름다운 생일축하 편지를 썼고, 매우 괜찮았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는 “그냥 다정한 두 통의 편지”라면서 “우리는 매우 잘 지낸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편지에 또 다른 정상 간 만남에 대한 언급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아마도 있었을 것”이라고 대답했다. 이어 “(양측이) 어느 시점에서” 만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이번 주 일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국을 방문하는 트럼프 대통령이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해 김정은과 만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일부에서 제기되는 가운데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과의 유대관계를 거듭 강조하며 핵실험이 없었다는 점을 상기시켰다.

자신의 취임 전까지만 해도 북한은 핵, 미사일 실험을 여러 차례 감행했고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 “수감자”들도 돌아오지 못하는 등 전체적으로 많은 것들이 잘못돼 있었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지금은 우리의 인질 혹은 수감자들도 돌아왔고, 훌륭한 전쟁영웅인 미군 유해도 돌아오고 있다”며 “(북한과의) 관계는 전쟁으로 치닫던 오바마 전 대통령 때와 비교해 많이 달라졌다. (오바마 행정부 당시와) 같은 방향으로 계속 갔다면 결국 북한과 전쟁으로 갔을 것이라는 점은 분명히 말 할 수 있다”고 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미 의회 전문매체 더 힐과의 인터뷰에서도 친서에 대한 질문을 받고 김정은이 보낸 친서가 “생일축하 편지였다”며 “나는 그에게 감사 편지를 보냈다. 나는 그에게 편지를 보냈다”고 확인했다.

이어 자신이 아니었다면 북한과 전쟁이 날 뻔 했다며 “관계는 매우 좋다”고 말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