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도통신 “日, 韓에 ‘G20때 정상회담 곤란’ 전달...서서 대화 정도 가능”...文정부 외교참사
교도통신 “日, 韓에 ‘G20때 정상회담 곤란’ 전달...서서 대화 정도 가능”...文정부 외교참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베 총리,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문 대통령에 대한 불신이 강해졌다”

일본 정부가 오는 28~29일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때 한일 정상회담 개최가 곤란하다는 의사를 한국정부에 이미 전달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24일 보도했다. 강제징용 문제 등과 관련해 반일감정을 조장해온 문재인 정부의 또 다른 ‘외교 참사’가 벌어졌다는 지적이다.

교도통신은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일본 정부가 한국측에 ‘일정상의 상황’을 이유로 회담 개최가 곤란하다는 뜻을 전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정상회의 개막 전에 한일 정상회의 무산 여부를 최종 결정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통신은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한일 정상회의) 개최 환경이 정비되지 않았다. 문재인 대통령측이 방침을 바꾸면 모르겠지만 지금대로라면 무산될 것”이라고 밝혔다.

통신은 “아베 총리가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한국이 일본이 받아들일 가능성이 있는 해결안을 제시하지 않자 문 대통령에 대한 불신이 강해졌다”며 “다만 정상회의 개막 시 각국 정상을 마중할 때 문 대통령과 악수하고 인사를 나눌 생각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마중할 때와 별도로 문 대통령과 서서 이야기를 나누는 형식으로 단시간 접촉할 가능성은 남아있다”며 “그 정도는 있을 수 있다”라는 일본 정부 고위 관료의 말을 전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