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트럼프 대통령 방한 中 “김정은 만날 계획 없다”...DMZ 방문은 가능성 열어둬
美, 트럼프 대통령 방한 中 “김정은 만날 계획 없다”...DMZ 방문은 가능성 열어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정부는 2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 방문 동안 김정은을 만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 후 29일 오후 늦게 서울에 도착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미 행정부 고위 당국자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과 29~30일 방한 일정에 대한 전화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을 만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언급한 만남에 대한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러 가는 것”이라며 “물론 (양 정상이) 북한에 대해서, 한미동맹에 대해서 논의할 것이고 이틀간 다뤄야 할 분야가 많다”고 덧붙였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비무장지대(DMZ) 방문 가능성에 대해서는 확인도 부인도 하지 않았다. 다만 한미정상회담의 주요 의제로 북한과 한미동맹, 무역을 거론했고, 트럼프 대통령이 경제인들과 별도의 행사를 가질 예정이라고 확인했다.

앞서 일각에선 트럼프 대통령이 판문점 등지에서 김정은과 깜짝 회동을 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이 당국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방한 중 DMZ를 방문하느냐’는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의 일정 세부사항으로 들어가지 않겠다. 여전히 조정해야 할 것들이 있다. 유감스럽게도 질문에 관해 확인해줄 것이 없다”고 대답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이 분명히 북한의 상황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며 “(한미) 무역도 논의 주제일 것으로 본다”고 했다.

문 대통령과 논의할 무역문제와 관련해서는 “한미 자유무역협정 개정으로 올해 초 이후 한미 무역관계가 상당히 개선됐다”며 “양 정상이 이 또한 살펴볼 것”이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반(反) 화웨이 전선 동참 요청 등이 있을지 주목된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만남을 앞두고 북한문제와 무역문제로 압박을 느끼고 있느냐는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김정은에게서 생일축하 친서를 받았다는 말까지 했고 김정은과의 외교를 위한 문을 열어뒀다”고 대답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핵무기가 사라져야 한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기대한다”며 “어떤 사항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압박을 느끼고 있다고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을 다시 찾는 것과 동맹인 문 대통령을 만나기를 고대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의 지난 4월 방미를 거론한 뒤 “이는 한미동맹이 어느 때보다 강력하다는 또다른 신호”라고 강조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