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국정운영 ‘잘한다’ 29.4%, ‘잘못한다’ 49.8%, '보통' 18.5%...여론조사공정
文대통령 국정운영 ‘잘한다’ 29.4%, ‘잘못한다’ 49.8%, '보통' 18.5%...여론조사공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 59.4% “文정부 경제정책 실패 청문회 개최해야”
국민 49.2% “추경은 필요하지 않다”
국민 59.5% “文정부 대북지원은 부적절”
국민 68.9% “김제동 강연료, 너무 과하다”
30대, 대구·경북 제외 전 연령층과 전 지역에서 ‘부정>긍정’...심지어 광주·전라도 ‘부정’이 높아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 긍정평가가 29.4%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국민의 49.8%는 문 대통령이 국정수행을 ‘잘못한다’고 생각했다. 국민의 과반수는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을 ‘실패’로 보고 있으며, 대북 지원 정책에도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국민의 과반수는 문재인 대통령의 좌편향 역사인식에도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전문업체 ‘여론조사공정’이 21일 하루 동안 조사해 24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국민의 59.4%는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 실패에 대해 청문회를 개최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30대를 제외한 전 연령층과 서울(62.9%), 대전·충청·세중(61.1%), 부산·울산·경남(61.5%), 강원·제주(65.2%)에서 ‘청문화가 필요하다’는 응답이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반면 32.9%는 경제청문회 개최는 불필요하다고 대답했다. ‘잘 모르겠다’는 7.6%였다.

 

문재인 정부가 3조 6천억 원의 빚을 낸 추가경정예산 6조 7천억 원을 국회에서 통과시키려고 하는 것과 관련해 국민의 49.2%는 ‘추경이 필요하지 않다’고 대답했다. 특히 30대를 제외한 전 연령층과 서울(50.2%), 대전·충청·세종(55.1%), 부산·울산·경남(56.2%), 강원·제주(55.3%)에서 ‘추경이 필요하지 않다’는 대답이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반면 국민의 35.9%는 ‘추경이 필요하다’고 대답했다. ‘잘 모르겠다’는 14.9%였다.

문재인 정부가 인도적 지원 명목으로 북한에 현금 800만 달러 지원에 이어 쌀 5만 톤(약 1200억 원 상당)을 국제기구를 통해 지원하기로 결정한 것에 대해서는 국민의 59.5%가 ‘부적절하다’고 대답했다. 이 가운에 48.7%는 ‘북핵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시점에서 부적절한 지원’이라고 대답했다. 10.8%는 ‘대북제재 위반이라 부적절한 지원’이라고 대답했다.

반면 국민의 38.3%는 정부의 대북 지원이 ‘바람직하다’고 대답했다. 이 가운데 26.5%는 ‘인도적 차원의 지원이라 바람직하다’고 대답했다. 11.8%는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바람직하다’고 대답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좌파성향 역사인식에 대해서도 국민의 과반수는 동의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 대통령이 지난 6일 현충일 추념사에서 북한의 정권 수립에 기여한 김원봉과 중국 군대인 조선의용대가 대한민국 국군의 뿌리라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서 국민의 51.7%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대답했다. 30대와 60세 이상을 제외한 전 연령층과 서울(57.7%), 부산·울산·경남(60.0%), 강원·제주(61.4%)에서 ‘동의하지 않는다’는 의견이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동의한다’는 32.2%, ‘잘 모르겠다’는 16.1%였다.

문 대통령이 지난 4일 6.25 전몰장병 유족들을 청와대로 초청한 자리에서 유가족들에게 북한 김정은의 사진을 담은 홍보자료를 배포한 것에 대해서는 국민의 52.5%가 ‘유족들 앞에서 부적절한 발언’이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30대를 제외한 전 연령층과 서울(56.6%), 광주·전라(55.2%), 부산·울산·경남(57.4%), 강원·제주(56.5%) 지역에서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생각하는 비율이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반면 국민의 38.3%는 ‘남북화해의 대승적 차원에서 적절한 발언’이었다고 대답했다. ‘잘 모르겠다’는 9.2%였다.

6.25당시 중공군 3만 명을 격멸한 전투를 기념하기 위해 이승만 대통령이 화천군 저수지에 ‘파로호’라는 이름을 붙인 것에 대해 문재인 정부가 ‘중국이 불편해 한다’는 이유로 일제 강점기 지명인 ‘대붕호’로 바꾸도록 강원도에 명칭 변경 요청을 한 것에 대해 국민의 70.4%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대답했다. 특히 30대와 40대를 제외한 전 연령층과 서울(72.5%), 대전·충청·세종(79.8%), 광주·전라(76.5%), 부산·울산·경남(73.4%)에서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이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반면 국민의 11.6%는 ‘바람직하다’고 대답했다. ‘잘 모르겠다’는 17.9%였다.

최근 방송인 김제동 씨가 대전 대덕구 등 지방자치단체들로부터 한 시간에 1500만 원의 고액 강연료를 받아 논란이 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국민의 68.9%는 ‘국민의 세금으로 너무 과하게 지급되었다’고 대답했다. 반면 국민의 24.4%는 ‘강사의 수준에 맞게 적정하게 지급되었다’고 대답했다. ‘잘 모르겠다’는 6.7%였다.

좌파 성향 변호사 단체인 민변이 ‘내란 선동’ 등의 혐의로 구속된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에 대해 재심을 청구한 것에 대해서는 국민의 52.2%가 ‘바람직하지 않다’고 대답했다. 반면 국민의 20.4%는 ‘바람직하다’고 대답했다. ‘잘 모르겠다’는 27.4%였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해서는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49.8%)가 ‘잘 하고 있다’는 긍정평가(29.4%)보다 높게 나타났다. ‘보통이다’는 응답자는 18.5%였다.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 평가는 30대를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보다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 지역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보다 높게 나타났다. 심지어 광주·전라에서도 부정평가(50.3%)가 긍정평가(35.9%)보다 높게 나타났다.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은 지난해 10월 말 부정평가(40.6%)가 긍정평가(38.2%)를 역전한 ‘데드크로스 현상’을 보인 이후 계속해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서고 있다. 특히 지난 3개월 간 격차가 점점 더 벌어지고 있다.

이번 여론조사는 여론조사공정이 6월 21일(금) 하루 동안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14명을 대상으로 조사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응답율을 5.3%였다. 조사방법은 무선 자동응답 전화조사로 2019년 4월 말 기준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를 기준으로 성, 연령, 지역별 가중치(림가중)를 적용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