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트럼프 "24일 對이란 추가제재...군사행동 여전히 테이블 위에"
美트럼프 "24일 對이란 추가제재...군사행동 여전히 테이블 위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캠프데이비드서 "이란 핵포기시 '베프' 될 것...이란을 다시 위대하게"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오는 24일 이란에 대한 추가 제재를 단행하겠다며 군사행동도 여전히 테이블 위에 올려져 있다고 밝혔다.

AP와 CNN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캠프데이비드로 떠나기 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대이란 추가제재 가능성을 거론, "일부는 이미 시행 준비가 돼 있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이란은 핵무기를 가질 수 없다!"며 "끔찍한 '오바마 플랜' 하에 있었다면 그들은 단기간 내에 핵 개발을 할 수 있었을 것이다. 기존의 검증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월요일 이란에 대한 중대한 추가 제재를 가할 예정"이라고 오는 24일 추가 제재 발표 계획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이란을 상대로) 추가 제재를 부과할 것"이라며 "천천히, 일부는 매우 신속하게 진행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란에 대한 추가 제재가 시행될 것"이라고 거듭 말했다. 다만 구체적인 제재 내용은 설명하지 않았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의 미군 무인기 격추에 대해 보복공격을 하려다 150명의 사망자가 발생할 것이라는 보고에 실행 10분 전에 중단시켰다고 트위터를 통해 직접 밝히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은 다시 부유한 나라가 되길 원한다. 이란을 다시 위대하게 만들자"며 "그러나 그들이 5∼6년 이내에 핵무기를 보유하겠다고 생각한다면 이는 결코 이뤄질 수 없다(다시 부유한 나라가 되거나 위대해질 수 없다)"고 전했다.

그는 이란에 대해 "그들은 핵무기를 갖지 못할 것이다. 우리는 이란이 핵무기를 갖지 못하도록 할 것"이라며 "그들이 그에 대해 동의한다면 그들은 부유한 국가가 될 것이며 매우 행복해질 것이다. 나는 그들의 가장 친한 친구(best friend)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