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처벌은 답하면서 文탄핵 청원엔 답변 않는 靑..."'소통' 운운하며 만든 곳 치곤 관리 허술" 비판나와
김무성 처벌은 답하면서 文탄핵 청원엔 답변 않는 靑..."'소통' 운운하며 만든 곳 치곤 관리 허술" 비판나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 먼저 올라온 '김무성 내란죄 처벌' 청원엔 답했지만 앞서 올라온 '文 탄핵' 청원엔 답변 안 해
청와대 국민청원 페이지 모습.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을 청원합니다’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답변요건인 20만 동의 수를 충족했음에도 답변이 나오지 않아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1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지난달 30일 25만219명이 동의해 답변 요건을 충족한 채 만료된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을 청원합니다’ 청원이 답변되지 않은 채 남아있다. 청원자는 문 대통령의 대북정책과 북한 인권 관련 이중잣대, 19대 대선 전후로 1억여회의 댓글을 불법 조작했다는 드루킹 사건과 문 대통령의 연관 의혹 등을 제기하며 “국회의원 분들은 문재인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내놓아달라”고 부탁했다. 경제파탄 부분 지적은 빠져있었지만, 댓글로 “이렇게 힘든 적이 없었는데 너무 힘이 든다. 자영업자다” “먼 곳 말고 주위를 둘러봐라. 사람들이 다 죽겠다고 아우성이다”는 등의 말이 나오기도 했다.

일부 시민들은 문 대통령에 대한 탄핵 청원이 정치적 이유로 답변되지 않았다고 주장한다. 해당 청원보다 4일가량 늦게 올라온 김무성 의원 내란죄 처벌 청원(지난 2일 마감)은 지난 11일 답변이 됐지만, 문 대통령 탄핵 청원의 경우 모종의 이유로 답변을 하지 않는 게 아니냐는 것이다.

다만 자유우파 시민들은 동의 수 조작이 가능한 청와대 청원에 별 의미가 없다는 점을 지적한다. 지난 4월30일 펜앤드마이크 취재 결과, 청와대 청원 동의의 경우 무제한의 ‘조작’과 ‘중복’ 동의가 가능해 청원 자체가 의미가 없다는 것이다. 정치적 이유를 차치하고라도, 문재인 정부를 지지하지 않는 국민들을 청산하겠다는 식의 협박을 이어온 청와대가 정권 수장인 문 대통령을 탄핵해달라는 청원에 만족할 만한 답변을 내놓을 리 없다는 점을 지적하기도 한다.

영국에 살면서도 문 대통령 탄핵 청원에 여러 차례 동의했다는 이모 씨(31)는 21일 펜앤드마이크에 “앞서 마감된 김무성 내란죄 관련 청원은 정당 해산 청원과 묶어 정성들여 답변을 해두고 왜 문 대통령 탄핵에는 답하지 않는지 청와대의 저의가 궁금하다”며 “최근 북한 주민들이 넘어오는 등 안보 이슈까지 겹쳐, (청와대가) 정권 수장을 탄핵해달라는 청원에 어떻게 답할 지 고민이 되겠지만 명색이 ‘소통’을 운운하며 만든 곳 치고는 시간도 못 맞추는 등 관리가 허술하다”고 말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