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文대통령 향해 직격탄..."文은 대한민국을 北에 갖다바치자는 사람, 당장 靑에서 끌어내야"
김문수, 文대통령 향해 직격탄..."文은 대한민국을 北에 갖다바치자는 사람, 당장 靑에서 끌어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추종하는 '종북 주사파' 세력들, 지금 민주당 주류...文대통령도 주사파"
"文대통령, 불과 2년 만에 나라를 이렇게 부숴놓을 수 있나?...정말 눈물이 난다"
황교안 대표에겐 '절실'하고 '긴박'한 투쟁 주문..."필사의 투쟁해야만 이 나라 살릴 수 있어"
21일 오전 펜앤드마이크 '펜앤 초대석'에 출연한 김문수 전 경기지사. (사진=펜앤드마이크 방송화면 캡처)
21일 오전 펜앤드마이크 '펜앤 초대석'에 출연한 김문수 전 경기지사. (사진=펜앤드마이크 방송화면 캡처)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문재인 정권을 '주사파 정권'이라 규정하며 문재인 대통령을 청와대에서 끌어내야 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아울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선 '죽을 각오'를 동반한 필사의 투쟁을 당부했다.

김문수 전 지사는 21일 오전 펜앤드마이크 '펜앤 초대석'에 출연해 본지 이창섭 본부장과 대담을 가진 자리에서 "정말 눈물이 난다. 문 대통령은 (불과) 2년 만에 나라를 이렇게 부숴놓을 수 있나. (그런데) 3년을 더 한다? 저는 참을 수 없다"고 울분을 토하며 이같이 말했다.

김 전 지사는 먼저 문재인 정권 출범 후 대한민국의 적화가 이미 모두 진행된 상태라고 개탄했다. 그는 "북한을 추종하는 '종북 주사파' 세력들이 지금 민주당의 주류가 돼 있고, 문 대통령도 주사파"라며 "정의당은 물론이고 민노총, 언론노조 등 주사파들이 주요 권력을 장악했다. 심각하다"고 했다.

또 "주사파는 실제로 공산주의자면서도 아닌 것처럼 하다가 (나중에) 커밍아웃 한다"며 "문 대통령은 평창 동계 올림픽에서 '간첩' 신영복 사상을 존경한다고 커밍아웃 했다. 또 현충원에서 김원봉을 '국군의 뿌리'라 (말하며) 커밍아웃 했다. 조금 있으면 김일성을 '우리의 태양'이라고 할 것 같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21일 오전 펜앤드마이크 '펜앤 초대석'에 출연해 본지 이창섭 본부장과 대담을 가졌다. (사진=펜앤드마이크 방송화면 캡처)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21일 오전 펜앤드마이크 '펜앤 초대석'에 출연해 본지 이창섭 본부장과 대담을 가졌다. (사진=펜앤드마이크 방송화면 캡처)

김 전 지사는 최근 자유 우파 진영 일각에서 황교안 대표를 향해 '사과 대표'라는 등의 비판을 가하는 것에 대해선 "자유민주주의를 사랑하고 지켜야 되겠다는 분들은 황 대표에게 기대가 크다"면서도 "이분이 공무원 출신이다 보니 가급적 사고 안 나게 법과 규정을 중시하는데, 정치인들에게 상대방을 이길 수 있는 무기는 '말'이다. 문 대통령과 김정은을 끝장내기 위해 투사들이 필요하다. 같은 당내에서 징계하면 누가 싸우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죽을 각오'를 하지 않는 야당은 야당이 아니라 '들러리'밖에 안 된다. 어려운 투쟁은 안 하고 (국회의원) 배지만 달겠다는 것이 말이 되는가"라며 "아직 절실함과 긴박감이 부족한 것 같다. 필사의 투쟁을 해야만 이 나라 살릴 수 있다는 의병의 비장함이 약하다. 그래서 (황 대표가) 비판받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전 지사는 '용어 정리'의 필요성도 역설했다. 그는 "이 나라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선 용어부터 똑바로 해야 한다. 저 사람들은 '진보'가 아니라 '좌익'이다. 김정은 추종 세력에 지나지 않는다"라며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을 북한에 갖다 바치자는 사람이기 때문에 대통령으로서 인정 못 한다. 북한 대변인을 대통령으로 둘 수 없다. 그 점에 대해서 용어부터 바로잡고 투쟁 전열을 가다듬어 문재인 퇴진 운동에 나서야 한다"고 했다.

김 전 지사는 마지막으로 앞으로의 각오에 대해 "문재인을 끌어내리고 김정은을 몰아내 위대한 자유통일 국가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일조하겠다"며 "이승만, 박정희 전 대통령의 위대한 정신과 업적을 바탕으로 위대한 대한민국의 꿈을 이루는데 작은 밀알이 되고자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