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손혜원 부친 서훈 특혜 의혹 계속 수사 중"...피우진 등 조사 후 기소 결정할 듯
檢 "손혜원 부친 서훈 특혜 의혹 계속 수사 중"...피우진 등 조사 후 기소 결정할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8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 남부지방검찰청에서 열린 '무소속 손혜원 의원 부동산 투기 의혹 사건 브리핑'에서 김범기 제2차장검사가 설명하는 모습 [연합뉴스 제공]
지난 18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 남부지방검찰청에서 열린 '무소속 손혜원 의원 부동산 투기 의혹 사건 브리핑'에서 김범기 제2차장검사가 설명하는 모습 [연합뉴스 제공]

검찰이 손혜원 무소속 의원의 ‘부친 서훈 특혜 의혹’에 대해서 수사 속도를 높이고 있는 것으로 19일 전해졌다. 검찰은 전날 손 의원을 "관공서 보안 자료를 이용해 부동산을 차명 매입했다"며 무소속 손혜원 의원을 불구속 기소했다.

현재 손 의원은 투기 의혹에 관한 검찰 수사 결과에 “재판을 통해서 목표에 차명으로 소유한 제 부동산이 밝혀질 경우 전 재산을 기부하겠다는 입장엔 변함이 없다”며 강력 반발하는 가운데, 검찰은 서훈 특혜 의혹과 관련해 피우진 국가보훈처장 등 의혹 관계자는 조사한 뒤 손 의원에 대한 관련 혐의 기소 여부를 정할 방침이다.

서울남부지검은 이날 손 의원 부친의 서훈 특혜 의혹에 대해 “수사가 상당 부분 진행된 사안”이라며 “계속 수사를 진행해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수사 결과를 정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피 처장 등 핵심 관계자에 대한 검찰 소환조사는 아직 진행하지 않았다. 손 의원의 기소 여부는 관계 인사들에 대한 조사가 완료된 후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손 의원의 부친 고 손용우씨는 지난해 독립유공자로 선정되는 과정에서 특혜가 있었다는 의혹이 일었다. 작년 4월 보훈처가 사회주의 활동 경력 인사에게도 독립유공자 포상을 받을 수 있도록 포상심사를 개선하며 과거 6차례나 탈락했던 손 의원의 부친은 7번째 신청 끝에 건국훈장을 받게 됐다.

문제는 이 과정에서 손 희원이 피 처장을 만나 부친의 유공자 선정 문제를 논의한 것이 알려지며 국가유공자 선정 과정에 압력을 넣었다는 의혹이 나와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부친 손씨가 받은 훈장은 애족장(5등급)으로 매달 유족지원금 151만 8천원이 지급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손 의원은 이날 오전 TBS 라디오에 출연해 검찰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 관련 기소내용에 대해 정면 반박했다. 손 의원은 보안자료를 취득해 투기를 했다는 의혹에 대해 “애초에 나는 문서를 보지도 않았고 보좌관이 문서를 갖고 있었다”며 “(문서는) 국민과 공유하지 않으면 나올 수 없는 내용이라 보안문서가 될 수 없다. 검찰이 보안문서라고 한 것 자체가 실수”라고 주장했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